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이탈리아, 작년 2분기 대비 난민 44% 증가 리비아 내 지속적인 폭력 사태와 불안정한 국정으로 인해 끊임없는 ...

by eknews  /  on May 15, 2017 23:22

이탈리아, 작년 2분기 대비 난민 44% 증가


리비아 내 지속적인 폭력 사태와 불안정한 국정으로 인해 끊임없는 수의 피난민들이 지중해를 넘어 이탈리아 남부로 몰려들고 있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작년 2016년 2분기와 비교해 이탈리아 내 망명을 요청한 난민들의 수는 올해 44%나 늘어났다. 이탈리아 내무부는 지난  5월 11일까지 모두 4만 5천여명이 넘는 난민들이 국내에 유입 되었다고 발표했으며, 때문에 올 2017년은 작년 기록한 18만 1천여명의 난민보다 전체적으로 더욱 많은 수가 들어올 것으로 전망된다.

북아프리카의 난민 문제를 해결하고 억제하기 위한 경제적 원조와 지난 1월 성사된 이탈리아- 리비아 정부간의 협약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것이 증명되었기에 현재 상황은 이탈리아 뿐만 아니라 다른 유럽 연합 (European Union, 이하 EU) 회원국의 정부들까지 무력감을 느끼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이탈리아는 리비아 정부를 도와 해경업무를 분담해 대대적인 협조를 벌이고 있으만 작은 보트를 타고 목숨을 건 난민들의 도박은 전혀 끝이 날 줄 모른다.

1089-유럽 5.jpg

또한 난민들의 밀항을 돕는 브로커들도 큰 골칫거리로, 이들 중 많은 수가 강간과 폭력, 강제노동, 살인까지 저지르는 인신매매단인 것으로 보고되었다. 거기에 더해 리비아 정국이 점점 안정화 되는 모습을 보이자 지금을 유럽 이민의 마지막 기회로 보고 유럽의 인도주의를 악용하는 난민들이 크게 늘고 있다. 플라비오 디 지아콤모 국제이주기구 로마 대변인은 “난민들이 이 정도로 극성을 부리는 현재, 이탈리아에서의 대응책은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라고 전했다.

더욱이 밀려들어오는 난민들이 북아프리카 출신들로만 국한되지 않는 다는 것이 문제다. 현재 방글라데시인들은 수천 수만 달러를 들여가며 비행기를 타고 터키로 날아간 뒤, 터키에서 리비아로 향해 난민들 사이에 녹아들어 이탈리아로 들어가는 “꼼수”를 사용하는데, 덕분에 현재 이탈리아 내의 난민들 중 나이지리아인들을 이어 가장 많은 수가 방글라데시인들이라고 조사되었다.

반면 그리스의 경우 올해 겨우 5천 6백여명의 난민들만 흘러들어간 것으로 확인 돼 이탈리아의 상황이 얼마나 나쁜지 명확하게 비교할 수 있다. 2015년 시리아 난민들은 그리스의 여러 섬들에 상륙하여 육로를 통해 최종적으로 독일로 들어가는 “발칸 루트”를 선호했지만  터키와 EU의 반목으로 이러한 시도가 더 이상 힘들게 되자 그리스 대신 곧장 이탈리아로 가는 행로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난민 문제는 현재 이탈리아의 큰 부담을 지우는 골칫거리로, 파올로 젠틸로니 총리가 이끄는 중도좌파인 민주당의 큰 숙제이기도 하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이탈리아는 현재 세계적인 문제를 앞장 서 해결하고 있지만, 이들의 짐을 덜어주거나 분담하려는 이들이 없다” 며 안타까워했다. 이탈리아는 2014년부터 50만명이 넘는 난민들을 구출하고 수용했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사진 출처: 파이낸셜 타임즈>
이탈리아 유로저널 김현기 기자
eurojournal21@eknews.net

 

 

URL
http://www.eknews.net/xe/498416
Date (Last Update)
2017/05/15 23:22:34
Read / Vote
494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498416/ee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872 독일 금융감독청, 런던의 많은 은행들 프랑크푸르트로 옮길것 imagefile 2017 / 05 / 16 491
4871 유럽중앙은행, 채권매입 감소할 의지 보여 imagefile 2017 / 05 / 16 478
» 이탈리아, 작년 2분기 대비 난민 44% 증가 imagefile 2017 / 05 / 15 494
4869 유럽 발 미국 행 비행기에 노트북 반입 금지 가능성 imagefile 2017 / 05 / 15 568
4868 우버는 지금 유럽에서 법적 전쟁 중 imagefile 2017 / 05 / 15 534
4867 오스트리아 조기 총선으로 극우 정치 유럽서 다시 시험대에 imagefile 2017 / 05 / 15 458
4866 네덜란드 내 전자발찌 효율성 논란 imagefile 2017 / 05 / 15 438
4865 탈세 혐의 구글, 이탈리아서 3억 6백만 유로 징계 imagefile 2017 / 05 / 08 486
4864 융커 EU집행위원장, "영어는 유럽에서 영향력 잃고 있다" 발언 imagefile 2017 / 05 / 08 453
4863 유럽 내 극우주의 확산에도 EU 지지도 올라 imagefile 2017 / 05 / 08 486
4862 스페인 통관강화로 한국 발 소액 샘플 우편물 지연 사례 급증 imagefile 2017 / 05 / 08 516
4861 네덜란드, 소말리아 알카에다 조직원 등 2명 테러 혐의 체포 imagefile 2017 / 05 / 08 450
4860 유로존, 물가 오름세 기대 이상 imagefile 2017 / 05 / 08 394
4859 가짜 식품 압수량, 4개월간 1만톤 imagefile 2017 / 05 / 08 368
4858 핀란드, 고학력자 두뇌 유출 문제 심각해 imagefile 2017 / 04 / 26 646
4857 포르투갈, 최근 경제 성장 놀라워 imagefile 2017 / 04 / 26 619
4856 이탈리아 젠틸로니총리, 트럼프와 정상회담 가져 file 2017 / 04 / 26 503
4855 터키 개헌안 통과에 EU 내 분란 심화 imagefile 2017 / 04 / 26 525
4854 EU, 브렉시트 협상 앞두고 “탈퇴자 징벌” 태세 완비 imagefile 2017 / 04 / 25 551
4853 EU, 영국 유로화로 빚 값아야! imagefile 2017 / 04 / 24 515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