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 결국 수만개 일자리 사라질것 독일의 고용주들이 급진적으로 오르는 사회보장보험비를 경고...

by eknews21  /  on Aug 07, 2017 22:12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 결국 수만개 일자리 사라질것


독일의 고용주들이 급진적으로 오르는 사회보장보험비를 경고하고 나섰다. 고용주가 부담해야할 직원들의 사회보장보험비가 너무 오르면, 결국 고용주 입장에서는 일자리를 감소시킬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1.jpg

(사진출처: spiegel online)


지난 26일자 슈피겔 온라인은 연방 고용주연맹 BDA 사회보장보험비의 1% 추가 상승마다 들어가는 비용이 2040년까지 9만개의 일자리에 달한다며, 사회보장보험비 상승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BDA 협회장 슈테펜 캠페터 (Steffen Kampeter)기본 4 사회보장보험비가 세전 임금에서 40% 넘어서는 안된다 요구하면서, „현재 연금보험, 의료보험, 실업보험, 그리고 간병보험이 세전 임금에 40% 달하고 있다 설명하며, „이중 고용주가 부담해야하는 비율이 절반에 약간 못미치는 19.4%이다라고 덧붙였다.


BDA측의 위탁으로 이루어진 프로그노스 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는 결국 노동력을 비싸게 하면서, 일자리를 감소시킬 위험이 따르는 결과를 가져오지만, 지금 현재 독일의 상황에서 정치적인 조치가 없다면, 앞으로 2030년이면 사회보장보험비가 5% 올라 세전 임금에서 48.8% 사회보험비로 지불해야 것이라는 예측이다.


밖에, 독일 고용주들은 최근 바뀐 직원들의 의료보험비 고용주 부담비율 7.3% 유지시키기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이전처럼 고용주와 피고용자의 의료보험 부담비를 반반으로 다시 바꾸게 된다면, 조사결과 2030년까지 5만개의 일자리를 감소시켜야만 하는 비용이 들게된다 설명했다. 최근 사민당이 피고용자가 의료보험비를 고용주보다 많이 부담하는 것으로 바뀐 제도를 연방총선 이후 다시 이전처럼 반반 비율로 되돌리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독일의 사회보장보험 비율이 가장 높았던 때는 지난 1997년도로 세전 임금의 42.1% 기록한바 있으며, 2003년에는 42.0% 아주 조금 하락한바 있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www.eknews.net/xe/502790
Date (Last Update)
2017/08/07 22:12:38
Read / Vote
131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502790/65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443 독일, 소비자물가 상승의 주범은 식료품과 집세 imagefile 2017 / 08 / 14 149
8442 독일인 95%, 친환경 전력시설 확장 원해 imagefile 2017 / 08 / 14 122
8441 독일, 경제생산력 예상외로 감소 imagefile 2017 / 08 / 14 117
8440 총선 8주 앞둔 독일, 집권당 지지율 굳건해 imagefile 2017 / 08 / 08 224
8439 독일, 고객 동의없이 텔레마케팅 실시하면 큰 벌금 물어 imagefile 2017 / 08 / 08 195
8438 동독 근로자들, 더 많이 일하고 더 적게 벌어 imagefile 2017 / 08 / 07 165
8437 독일, 전체 빈곤층 감소했으나, 이주민 빈곤층 여전히 높아 imagefile 2017 / 08 / 07 145
8436 독일, 간병비용 개인부담 지역별 차이 커 imagefile 2017 / 08 / 07 129
»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 결국 수만개 일자리 사라질것 imagefile 2017 / 08 / 07 131
8434 독일 남부지역, 가장 혁신적 imagefile 2017 / 08 / 07 143
8433 독일 시립 도서관, 전자도서 대여 서비스 실시 imagefile 2017 / 07 / 25 157
8432 독일 학생들이 선호하는 직장 순위 발표 imagefile 2017 / 07 / 25 344
8431 독일, 세곳중 한개 경영체 직업교육자리 공석(1면) imagefile 2017 / 07 / 24 144
8430 독일인들의 소비태도, 소유 자동차 평균나이 9.3세 imagefile 2017 / 07 / 24 179
8429 독일의 내연기관엔진 사용금지, 60만개 일자리 사라질 것 imagefile 2017 / 07 / 24 175
8428 세금 많이내는 독일 직장인들, 실제 월급은 7월 19일 부터 imagefile 2017 / 07 / 24 219
8427 독일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신뢰, 터키와 러시아보다 낮아 imagefile 2017 / 07 / 24 144
8426 독일, 유기농 농산물 재배율 최고치 기록 imagefile 2017 / 07 / 18 188
8425 2025년 독일 학교, 출생과 이민자 증가로 학생붐 전망(1면) imagefile 2017 / 07 / 17 252
8424 독일, 일하는 노인 두배로 증가해 imagefile 2017 / 07 / 17 23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