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원세훈표 국정원’, 선거와 정치 관여 및 여론 조작 첨병 역할에 '충격' ‘원세훈표 국정원’이 국가와 국민보...

by eurojournal_editor  /  on Aug 08, 2017 23:18

 ‘원세훈표 국정원’, 선거와 정치 관여 및 여론 조작 첨병 역할에 '충격'

 

원세훈표 국정원이 국가와 국민보다는 이명박 당시 정권 수호를 위한 하수 조직으로 전락해, 18대 대통령 선거와 국내 정치 관여 및 여론 조작으로 민심을 왜곡하는 각종 범죄를 저지르고 이에 대한 증거와 자료의 은폐를 시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 동안 각종 의혹이 불거져 나올 때마다 설마 했던 불법행위들이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옛 국정원 13대 의혹의 진상조사를 진행하면서 하나둘 사실로 드러나고 있으며, 그 규모도 더욱 커지고 있어 지금까지 밝혀진 것들도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니 엄청난 충격이다.

 

먼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국가 안보를 책임져야 할 국정원이 여론 조작을 통한 정권 유지·강화에 전념하는 친위부대 역할을 하고 나아가 대선까지 개입했다는 것이다.

 

이명박,박근혜 등 우파 정권들이 입으로는 안보를 외치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뿐만 아니라, 연평도가 포격을 받았고 천암함이 폭침당하는 시기에도 국가의 안보를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정권 유지에만 급급했음이 드러나 그들의 안보 개념이 얼마나 허구였는 지를 여실히 보여준 것이다..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출범 한 달도 채 안된 3일에,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정권에 유리한 여론 조성을 위해 2009 5월부터 2012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이 최다 30개 팀 3500여 명의 민간인을 동원해 국내 정치 및 선거 관련 이슈에 친()정부 성향의 댓글을 달도록 했음을 밝혀냈다.

 

특히, 지난달국정원 댓글사건 파기환송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공개한 녹취록에서 원세훈 전 원장은 그해국정원 전 부서장 회의에서심리전이라는 게  대북 심리전도 중요하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에 대한 심리전이라며 불법적인 온라인 여론 조성 작업을 독려했음도 드러났다.

 

이 녹취록에 따르면 그는 2009년 전 부서장 회의에서지자체장이나 의원 후보들을 잘 검증해 어떤 사람이 (정부에) 도움이 되겠느냐(를 판단해) ·구 의원에 나가게 해야 한다고 말해 지방선거 공천에까지 개입한다는 의심을 샀다.

 

그는 또 비판적 언론매체에 대한 대응이 소극적인 직원들에게 “(언론이) 잘못할 때마다 쥐어 패는 게 정보기관의 역할이라고 질책하는 등 사실상 언론 통제를 지시하는 발언을 노골적으로 하기도 했다.

 

또한,북한의 대남 선전선동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한 국정원 심리전단이 대북 심리전은 제대로 하지 않고 연간 30억 원씩 혈세를 써가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현 대통령이 후보로 나서 근소한 지지율 차이로 치열한 경쟁을 이어갔던 18대 대통령 선거 당시, 대북 심리전 대신 당시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당시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여론을 조작함으로써, 왜곡된 선거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나오게 했다.

 

게다가,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야당 의원 및 지도자들까지 사찰을 했다니, 우리가 아직 민주화가 되려면 한참 먼 여전히 독재 정권 치하에서 살아왔었다는 의구심이 들고 비참함도 느끼게 한다.

 

국가안보의 첨병인 국정원이 선거 여론까지 조작하려 했고,국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는 등 공권력의 동원은 군사 독재시절 정보기관의 어두운 행태를 그대로 답습한 것이다.

 

게다가, 이와 같은 국정원의 여론 전 덕분에 당선에 크게 영향을 받았을 박근혜 전 정권은 국정원의 조직적인 은폐와 검찰 수뇌부의 미온적인 태도 및 정권의 온갖 수사 방해를 일삼아, 당시 경찰은 말단 직원만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송치하는 데 그쳤고, 적극 수사에 나섰던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오히려 찍어 내었다.

 

무려 3,500여명까지 동원되었을 수도 있었다는 민간인 댓글팀은 아예 그 존재조차 파악을 하지 못했었다니 우리 국민들은 이제는 국정원은 물론이고 경찰도, 검찰도,어떤 수사기관도 못 믿게 되었다.

 

수 차례씩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통해 북한을 제재하는 등 한반도의 안보가 위급한 상황에서,  안보현장에서 밤잠을 설쳐가면서 진두지휘해도 부족할 한 나라의 국가 정보를 책임지는 당사국 수장이 안보는 팽개치고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했음을 유엔 회원국들은 어떤 시각으로 보고 있겠는가 ?

 

이제 더 이상 국정원 등 정보기관이 국내 정치에 불법 개입하고 언론탄압에 나선 것은 21세기에 상상하기 어려운 야만적 민주주의 파괴행위임을 다시 한번 명백히 규정하기 위해서라도, 정치권 일각의 정치 탄압 등의 주장에 개념치 말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낱낱이 사실을 밝혀내고 관련 책임자들을 엄벌해야 한다


1099-사설 사진.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61 사법절차를 정치보복이라는 박근혜, 추상같은 판결로 응징해야 imagefile 2017 / 10 / 18 135
2060 문재인 정부 첫 국감, 당리당략대신 국가 미래 창출에 기여해야 imagefile 2017 / 10 / 11 223
2059 대북정책, 제재와 압박 그리고 대화를 항상 병용해 전쟁은 막아야 imagefile 2017 / 10 / 04 231
2058 ‘헌정 유린’한 MB정권에 대한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 2017 / 09 / 27 215
2057 헌정 유린한 MB정권에 대한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 imagefile 2017 / 09 / 27 133
2056 '공수처' 신설통해 사법체계 확립하고 정의 바로 세우자. imagefile 2017 / 09 / 19 312
2055 전술핵 재배치, 실익도 명분도 없어 반대한다 imagefile 2017 / 09 / 12 418
2054 공영방송 노조의 총파업 지지하고 자유한국당 몽니 규탄한다 imagefile 2017 / 09 / 05 326
2053 안철수 신임 대표에게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7 / 08 / 30 211
2052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나라다운 나라' 건설을 높이 평가한다. imagefile 2017 / 08 / 23 370
2051 한반도 위기, 평화적 해결과 한국의 결정이 최우선한다. imagefile 2017 / 08 / 16 409
» ‘원세훈표 국정원’, 선거와 정치 관여 및 여론 조작 첨병 역할에 '충격' imagefile 2017 / 08 / 08 397
2049 문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 첫 개혁과제가 '검찰개혁'임을 명심해야 imagefile 2017 / 07 / 26 378
2048 새 정부의 남북대화 제의, 북한의 긍정적인 자세를 촉구한다. imagefile 2017 / 07 / 18 397
2047 국정원 정치개입은 '적폐중에 적폐' , 철저한 수사 통해 엄벌 해야 imagefile 2017 / 07 / 12 485
2046 한국당과 홍준표 대표,진정한 보수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imagefile 2017 / 07 / 05 394
2045 민주노총 총파업은 촛불민심 거역으로 '적폐'다. imagefile 2017 / 06 / 28 482
2044 대한민국의 안보, 국가 주권과 국민 안전을 우선 해야 imagefile 2017 / 06 / 21 635
2043 민주항쟁 계승한 문재인 정부에 한국당은 '몽니'를 중단해야 imagefile 2017 / 06 / 14 545
2042 사드 추가배치 보고 누락(은폐), 엄중 문책과 함께 군 개혁만이 해결책 imagefile 2017 / 06 / 05 47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