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폴란드, 전문의 월 급여 700유러, 의사 부족 현상 심각 폴란드의 전문의의 급여가 월 600-700유러로 상당히 낮은 ...

by eknews03  /  on Oct 10, 2017 01:24
폴란드, 전문의 월 급여 700유러, 의사 부족 현상 심각

폴란드의 전문의의 급여가 월 600-700유러로 상당히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공영방송 <ARD-Norddeutscher Rundfunk>의 보도에 따르면, 폴란드의 대부분의 전문의들은 낮은 급여때문에 여러 병원에서 2, 3교대로 근무하고 있으며, 긴 노동시간으로 인해 심각한 피로를 겪고 있다고 한다.
최근 바르샤바의 20여명의 의사들이 '노동 급여 개선'을 표제로 데모를 하고 있다.  일주일에 100시간이 넘게 진료를 보면서 시위에 참가하는 것이 건강을 해쳐 시위 참여를 포기한 의사들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체력이 허락하는 한 우리는 시위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polen.jpg
실제로 폴란드의 많은 의사들과 간호사들은 낮은 급여때문에 학업을 마친 후 폴란드를 떠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폴란드 의사회는 현재까지 만 5백명의 의사들, 2천명이 넘는 치과 의사와 만 7천명의 간호사들이 지금까지 폴란드를 떠난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폴란드의 의사 부족 현상으로 인해 환자들의 진료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등 이는 심각한 사회 문제로 번지고 있다. 의사회는 정부가 이를 간과 하는 한 폴란드 내의 의사 부족 현상은 앞으로 더욱 더 심각해 질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하지만 폴란드 정부는 이에 대한 마땅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폴란드 보건부 장관 콘스탄티 라치빌(Konstanty Radziwill)은 의사 실습기간 동안 급여를 1400유러로 올려달라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의사들의 요구를 단호히 거절했다. 

<사진 출처: Tageschau.de 캡쳐 화면 >

유로저널 독일 임영란 기자 

 

 

URL
http://www.eknews.net/xe/507296
Date (Last Update)
2017/10/10 01:24:46
Read / Vote
197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507296/cf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6 여행객들, 바르셀로나 관광 회피 imagefile 2017 / 10 / 16 191
5015 EU, 전기자동차 밧데리 산업 확장에 투자할것 imagefile 2017 / 10 / 16 158
5014 스페인 국경절에 바르셀로나서 독립 반대 대규모 집회 열려 imagefile 2017 / 10 / 16 173
5013 코펜하겐 시장, "2019년부터 등록되는 디젤 차량 시내운행 금지 추진" imagefile 2017 / 10 / 15 116
5012 이탈리아 법원, 애완견 병간호에 유급 휴가신청 타당 판결내려 imagefile 2017 / 10 / 15 131
» 폴란드, 전문의 월 급여 700유러, 의사 부족 현상 심각 imagefile 2017 / 10 / 10 197
5010 네덜란드 연정 협상, 총선 후 208일만에 타결 imagefile 2017 / 10 / 09 131
5009 독일인들, 마크롱이 제안한 유럽 개혁안에 회의적 imagefile 2017 / 10 / 09 155
5008 유럽국민들 제초제 사용금지에 서명운동 나서 imagefile 2017 / 10 / 09 194
5007 디젤차, 유럽서 8년만에 가솔린차에 밀렸다 imagefile 2017 / 10 / 09 149
5006 EU, 미국 IT기업 및 유통업체들에 강경 압박 지속 imagefile 2017 / 10 / 09 149
5005 스페인 총리, "카탈루냐 독립 선언 시 자치권 중단 될 수도" imagefile 2017 / 10 / 09 125
5004 이탈리아 택시기사 노조, 11월 7일께 전국적 파업 계획 중 imagefile 2017 / 10 / 09 116
5003 유럽연합, 동서 유럽간 식료품 질 차이 문제에 나서 imagefile 2017 / 10 / 02 151
5002 유로존 9월 인플레이션, 오름세 없이 머물러 imagefile 2017 / 10 / 02 140
5001 오스트리아, 공공장소에서 부르카 착용 금지 imagefile 2017 / 10 / 02 175
5000 유로존 물가상승률 및 경제회복률 안정궤도 접어들어 imagefile 2017 / 10 / 02 166
4999 유럽, 80세 이상 10년 전 대비 7백만 명 증가 imagefile 2017 / 10 / 02 174
4998 스위스 체류 미성년 난민신청자 수백 명, “실종상태” imagefile 2017 / 10 / 02 184
4997 브뤼셀, 내년부터 공해 과다유발 차량 금지한다 imagefile 2017 / 10 / 02 14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