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수세 몰린 이명박의 ‘정치 보복 프레임’, 국민 감정만 악화시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추진에 이명박 전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Nov 14, 2017 23:42
수세 몰린 이명박의 ‘정치 보복 프레임’, 국민 감정만 악화시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추진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이라는 표현을 통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에 대해 국민 여론과 일부 정치권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의 출국 소식이 알려지자 불과 몇 일만에 약 8만명의 국민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출국금지’를 요구하는 등 국민 여론이 악화되면서 반발이 커지고 '이명박 구속'을 요구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군사이버 사령부 정치관여 사건과 국정원이 정치관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이 박근혜 정부는 물론 이명박 정부까지 이어지면서 최종 칼끝이 이명박 전(前)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자신의 재임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가 정치적인 댓글을 달았다는 혐의로 구속되면서 검찰 수사의 칼끝이 자신의 목을 죄여오자, 12일 작심이 한듯이 중동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면서, 지난 9월28일에 이어 한 차례 더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및 군 사이버사령부 수사와 관련해 “우리가 외교안보 위기를 맞고 있는데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 조직을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수사해)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 위태롭게 만든다”고 주장하면서   "이러한 것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위기에 처한 시기에 안보와 외교 등에 도움도 되지 않고 기회를 잡아야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하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다"며 "부정적인 것을 고치기 위해 긍정적인 측면을 파괴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사 활동 내역, 인력 증원, 신원조회 기준 강화에 대한 내용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해 이 전 대통령이 더욱 곤란해진 상황이다.  
정치권은 이 전 대통령의 이번 발언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내놓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하나회를 척결한 이후 군이 정치에 개입하지 않아 국민으로부터 존경을 받았다”며 “그런데 MB정부에서는 군 사이버사령부가 북한하고 싸우지 않고 한국 정치인들하고 싸우게 했는데 무슨 할 말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군 사이버사령부를 강화하는 것은 국방을 위해서 좋은 일이지만 왜 사이버사령부가 대선에 개입하고 야당 정치인들에게 댓글을 다느냐”며 “안 되는 일을 해 놓고 잘 한 일을 좀 봐야 한다고 항변하는 것은 전직 대통령으로서도 국군통수권자로서도 할 말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명박 전대통령 당선 첫 3 개월 행보
1112-정치 2 사진.png 
적폐청산이란 오랫동안 쌓여온 폐단(나쁜 관행과 악습)을 없애는 것으로 개인에 대한 보복이 아닌 정치권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정경유착, 당리당략, 각종 도덕적해이등은 국익과 정치발전,경제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말끔히 제거해야 된다는 뜻이다.
국가기관을 동원하여 선거에 개입하거나 민간인을 사찰하는 등의 행위는 명백하게 실정법을 위반한 행위이며 대한민국 헌정질서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는 중대한 범죄이므로 이에 대해 수사를 하고 처벌을 하는 것은 적폐의 청산이지 결코 정치보복이 되지 않는다.
이명박 전대통령이 주장하는 '정치보복'의 뜻은 박정희 군사독재정권부터 시작하여 과거 정권에서 특정 개인을 표적으로 하여 조작을 하거나 일방적인 강제력(예:주위 사찰,세무사찰,강제 수사 등) 등을 통해 이루어졌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적폐청산은 특정인 혹은 특정정권이 대상이 아니라, 국가권력에 대한 적폐청산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범죄혐의가 있는 사람들이 이상하리만큼 과거 정권의 핵심인사들이 관련되어 이를 수사하게 된 것 뿐이다

문재인 정부와 벽을 세우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이 전 대통령의 발언에 “상식과 품격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말하면서 이어   “대선 개입 댓글 조작, 문화계 블랙리스트,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 의혹, 국군 사이버사령부 여론 공작 의혹 등 국격을 훼손하고 법질서를 위배했다”며 “현직 대통령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받는 세상인데 전직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은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명박)당신이 갈 곳은 바레인이 아니라 박근혜 옆”이라고 지적하면서 이어 “도둑 퇴치가 도둑에겐 보복으로 보일 수 있지만 선량한 이웃에겐 상식의 회복일 뿐”이라며 “권력이 있었다는 이유로, 권력을 이용한 범죄라는 이유로 면죄부를 받던 구시대는 이제 박근혜와 당신으로 마감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는 말로 진실 규명을 방해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면서 "이 전 대통령은 (정치 댓글 공작) 지시를 안 했다고 강변하지만 이는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국민 사과부터 해야 한다"면서 "정치 댓글 공작을 알았다면 불법을 저지른 것이고,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가문란 범죄의 몸통이라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받아야할 당사자가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동문서답이라니요"라며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모든 진실을 밝혀야만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09223
Date (Last Update)
2017/11/14 23:42:31
Category
정치
Read / Vote
45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09223/5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8222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4590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59112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4261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0087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59121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59652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456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0615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4980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573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4245
37069 건강 100세 시대, 나이들수록 '고지혈증'에 주의 해야 imagefile 2017 / 11 / 20 294
37068 문화 한국, 2018년 세계 최고의 여행지 2위 선정 imagefile 2017 / 11 / 20 421
37067 사회 우울증상 있는 그룹의 외동, 자살 비율 거의 2배 높아 imagefile 2017 / 11 / 20 511
37066 사회 연령이 높을수록 스마트폰 시간활용도 높게 평가해 imagefile 2017 / 11 / 20 388
37065 국제 베트남,시장 경제 적극 수용으로 대표적 신흥국 부상 imagefile 2017 / 11 / 14 878
37064 국제 미국 수출, 45개월 내 최고 수준 불구하고 적자는 증가해 imagefile 2017 / 11 / 14 602
37063 연예 '믹스나인' 치열한 매력 대결로 '실검 장악+인기 상승'!! imagefile 2017 / 11 / 14 355
37062 연예 아시아 톱클래스 동방신기, 세 번째 日 5대 돔투어 4만 관객과 화려한 포문 열다! imagefile 2017 / 11 / 14 370
37061 연예 ‘2017 퍼펙트 히트 걸그룹’ 레드벨벳, 예리 티저 공개! imagefile 2017 / 11 / 14 663
37060 연예 SBS'사랑의 온도' 서현진X양세종의 세상 현실적 연애, 시청자는'공감' ' imagefile 2017 / 11 / 14 396
37059 연예 tvN‘부암동 복수자들’,강한 그녀들이 수목극 판도 바꿨다 ! imagefile 2017 / 11 / 14 394
37058 연예 OCN, 새로운 캐릭터 웹툰 '오리지널씬' 연재! imagefile 2017 / 11 / 14 300
37057 연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배우들이 밝힌 3인 3색 캐릭터! imagefile 2017 / 11 / 14 286
37056 연예 윤계상♥이하늬 커플, 추성훈♥야노시호 부부, 다양함이 공존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 ‘2017 MAMA’ 동반 출연 확정! 2017 / 11 / 14 304
37055 정치 '통일,외교,안보' 분야의 전문가 대다수, 10년이내 통일은 불가능 전망 imagefile 2017 / 11 / 14 530
» 정치 수세 몰린 이명박의 ‘정치 보복 프레임’, 국민 감정만 악화시켜 imagefile 2017 / 11 / 14 459
37053 건강 어김없이 찾아오는 연말연시, 간은 소리없이 악화된다 !! 2017 / 11 / 14 387
37052 여성 임산부 및 임신 계획 여성 50% 이상 하루 한끼 걸러 imagefile 2017 / 11 / 14 480
37051 사회 초ㆍ중ㆍ고교생 60%이상 ‘성인 화장’ '3 명은 매일 화장' imagefile 2017 / 11 / 14 470
37050 사회 흡연ㆍ음주 시 최대 약 5배ㆍ4배 이상 성경험률 증가 imagefile 2017 / 11 / 14 447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