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이명박의 정치보복 주장, '어불성설이고 적반하장'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의 검찰 수사 칼끝이 자신을 향...

by admin_2017  /  on Nov 14, 2017 23:53
이명박의 정치보복 주장, '어불성설이고 적반하장'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청산'의 검찰 수사 칼끝이 자신을 향하자, 지난 9월 페이스북에 ‘퇴행적 시도’라고 글을 올린 데 이어 12일 바레인 출국길에서 직접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정치 보복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또 “우리는 안보외교 위기를 맞고 있는데 군 조직이나 정보기관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적과 싸워야 할 국군 조직, 국가·국민을 위한 정보기관인 국정원을 정권의 통치기구로 전락시킨 사람이 이런 말을 서슴치 않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적반하장이다.

게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여러 의혹은 하나같이 언론 보도를 통해 '사자방(4 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등) 등 국가 경제를 아예 절단낸 것들을 제외하고도 오래전부터 제기돼온 것들이 대부분으로 특정 정권이나 검찰의 한풀이로 시작된 '정치보복'이 아니다.    

이명박 청와대의 정무수석실 행정관이 들고나와 밝혀진 국정원·경찰의 청와대 보고서가 이미 715건이며, 이중 13건은 <세계일보>를 비롯한 언론에도 이미 공개됐다. 

총선·대선에서 여당 후보 당선에 필요한 선거운동 방법을 국정원이 제안한 ‘SNS의 선거 영향력 진단 및 고려사항’을 비롯해 청와대-국정원의 선거·정치 개입 공모 혐의 물증이 상당수다. 다른 것도 대부분 정치공작 범죄의 증거물이다. 

이런 걸 덮지 않고 조사·수사하는 것을 정치보복이라는 그 저의가 오히려 황당하다.

정치보복을 한 세력도 이명박 정권이다. 검찰과 국정원, 국세청 등 권력기관을 이용해 전임 정부 인사 뒤를 캐고, 야당을 탄압했으며, 결국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

2012년 12월 치러진 18대 대통령 선거에서 이명박 정권이 갖은 불법과 탈법을 저지르면서까지 박근혜 후보를 지원하지 않았다면 무능하기 짝이 없는 박근혜같은 대통령도 탄생치 못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 촛불민심이 나서서 정권을 바꾸는 일도 없었을 것이다. 

시대착오적인 블랙리스트·화이트리스트는 아버지에게 잘못 배운 ‘박근혜 청와대’뿐만 아니라, 이명박 청와대는 한술 더 떠서 청와대 민정·홍보 등 수석들의 깨알 지시를 받은 국정원이 아예 ‘좌파 연예인 대응 TF’까지 만들어 ‘VIP 일일보고’도 했다. 

이는 직권남용죄 차원을 넘어 창작·표현의 자유, 언론·출판의 자유 같은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을 뒤흔드는 국정농단이다.

‘MBC 정상화, KBS 인적쇄신’ 문건도 국정원이 만들어 보고했다. 김미화·김구라 등은 ‘좌편향’ 출연자니까 쫓아내고 손석희 앵커는 ‘반드시 교체’하라는 지침도 그대로 집행됐다. 대통령 비판하는 명진 스님에게는 청와대의 홍보·민정 수석, 기획관리비서관(국정상황실장)까지 줄줄이 달려들어 국정원에 손보라는 등 공작
을 주문한 사례도 문건에 여러 차례 등장한다.

문서 양식이나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대통령에게까지 보고됐다는 정황도 여러 건이 밝혀졌다.

대기업 돈 뜯어 우익단체 지원·동원한 것도 이명박·박근혜 청와대가 똑같다. 

이와같이 자신의 임기 중의 댓글공작 등 정치·선거 개입 혐의로 국가정보원장에게 유죄가 선고됐고, 군부대를 동원한 댓글공작 혐의로 국방부 장관까지 구속된 상황에서, 국민정서와는 동떨어진 궤변과 자신을 향한 수사는 갈등만 일으킬 테니 포기하라는 등 언론과 국민을 훈계 질책하는 것은 예비 피의자로서 가당치 못하다.

민주주의의 기초인 선거에 군과 정보기관을 동원하는 건 말 그대로 ‘국기문란, 헌정유린’으로 4.19혁명을 촉발시켰던 부정선거보다도 더 악질적이다.

박근혜의 국정농단보다 더 심각한 것이 MB의 ‘국가농단’이며 MB정권은 '사자방(4 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등) 등 국가 경제를 좀먹은 건국이래 최대 비리 온상지였다.

당시 국정 책임자로서 국민에게 최소한의 사과나 반성은 커녕 모든 책임을 부하들에게 떠넘긴 채 어울리지 않는 훈계조의 정치공세를 쏟아낸 적반하장의 극치이자 무책임하기 짝이 없다. 

게다가, 이 전대통령 개인적으로 현대자동차 납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주 문제와 연관있는 10년 묵은 ‘비비케이-다스 의혹’은 새롭게 밝혀진 내용만도 ▲130억원 이상 비자금 조성 ▲특혜 대출 의혹 ▲차명계좌를 통한 비자금 운용 흔적 ▲해외 법인 대표에 MB 장남 선임 등이다. 

이와 관련해 MB가 “다스는 내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MB 소유가 아니고선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많아 의혹 제기가 반복되고 있다.  

최근 보수언론인 문화일보 여론조사 발표를 보면, 문재인 정부가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 ‘적폐청산(34.2%), 일자리 창출(32.5%) 순으로 조사됐고, 북핵 등 안보 현안 해결은 15.9%에 그쳤다. 

특히 전(前) 정권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24.7%)으로 보는 시각보다 적폐청산(69.7%)으로 인식하는 여론이 3배 가까이 높다는 점에서 보수정당이 주창해온 ‘정치보복 프레임’을 힘을 잃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도 소통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의 선거개입 문제 등 권력기관에 대한 적폐청산 노력 등에 힘입어 80%대로 진입했고, 특히 세대별로는 30대와 40대, 지역별로는 호남과 수도권, 계층별로는 학생과 화이트칼라 등에서 90% 안팎을 기록했다. 

이와같은 여론 조사 결과는 이 전 대통령 출국금지 청원에 8만명 넘는 시민이 단숨에 서명한 데서 보듯이, 과거 권력기관의 불법행위를 청산하라는 것으로 촛불시민으로 대표되는 국민의 요구이자 명령이란 사실을 이 전 대통령과 측근 인사들은 똑똑히 알고,국가농단과 정치공작의 주범으로서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하는 것이 그나마 전직 국가원수로서 최소한의 자세일 것이다.

1112-사설 사진.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이명박의 정치보복 주장, '어불성설이고 적반하장' imagefile 2017 / 11 / 14 160
2063 한미 정상회담,성공적 결과 연연보다 국익 우선의 길 찾아야 imagefile 2017 / 11 / 08 264
2062 자유한국당 폭로전 등'이전투구', 국민은 참 보수 정당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7 / 10 / 25 391
2061 사법절차를 정치보복이라는 박근혜, 추상같은 판결로 응징해야 imagefile 2017 / 10 / 18 395
2060 문재인 정부 첫 국감, 당리당략대신 국가 미래 창출에 기여해야 imagefile 2017 / 10 / 11 334
2059 대북정책, 제재와 압박 그리고 대화를 항상 병용해 전쟁은 막아야 imagefile 2017 / 10 / 04 328
2058 ‘헌정 유린’한 MB정권에 대한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 2017 / 09 / 27 286
2057 헌정 유린한 MB정권에 대한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 imagefile 2017 / 09 / 27 206
2056 '공수처' 신설통해 사법체계 확립하고 정의 바로 세우자. imagefile 2017 / 09 / 19 375
2055 전술핵 재배치, 실익도 명분도 없어 반대한다 imagefile 2017 / 09 / 12 480
2054 공영방송 노조의 총파업 지지하고 자유한국당 몽니 규탄한다 imagefile 2017 / 09 / 05 368
2053 안철수 신임 대표에게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7 / 08 / 30 259
2052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나라다운 나라' 건설을 높이 평가한다. imagefile 2017 / 08 / 23 417
2051 한반도 위기, 평화적 해결과 한국의 결정이 최우선한다. imagefile 2017 / 08 / 16 457
2050 ‘원세훈표 국정원’, 선거와 정치 관여 및 여론 조작 첨병 역할에 '충격' imagefile 2017 / 08 / 08 447
2049 문 검찰총장은 문재인 정부 첫 개혁과제가 '검찰개혁'임을 명심해야 imagefile 2017 / 07 / 26 417
2048 새 정부의 남북대화 제의, 북한의 긍정적인 자세를 촉구한다. imagefile 2017 / 07 / 18 440
2047 국정원 정치개입은 '적폐중에 적폐' , 철저한 수사 통해 엄벌 해야 imagefile 2017 / 07 / 12 522
2046 한국당과 홍준표 대표,진정한 보수로 거듭나길 기대한다. imagefile 2017 / 07 / 05 462
2045 민주노총 총파업은 촛불민심 거역으로 '적폐'다. imagefile 2017 / 06 / 28 528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