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미국 수출, 45개월 내 최고 수준 불구하고 적자는 증가해 미국의 무역적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등에도...

Posted in 국제  /  by admin_2017  /  on Nov 14, 2017 23:58
미국 수출, 45개월 내 최고 수준 불구하고 적자는 증가해


미국의 무역적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 등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  대외무역 총액은 전월대비 1.1% 증가한 4,371억 달러로 나타난 가운데, 적자액이 전월대비 1.7% 증가한 435억 달러로 집계되었다. 
美상무부 분석 발표에 따르면 지난 9월 허리케인 하비와 어마, 마리아가 최근 몇 달 동안 무역수지에 영향을 미치면서 수출은 2014년 1월 이후 최고 수준인 전월대비 1.1% 증가한 1,968억 달러, 수입은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전월대비 1.2% 증가한 2,403억 달러로 증가하면서 무역적자가 전월대비 소폭 증가했다.
 산업용품 및 자재와 식품 등의 해외 수요가 증가해 수출액이 상승한 반면, 자본재와 산업용품 및 자재 등의 국내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입이 늘어나 무역적자가 소폭 증가하게 된 것이다.

지난 1년간 무역수지 적자액은 5,392억 달러에 달해

이에따라 지난 1 년(2016년 10월부터 2017년9월)간 미국의 총수출은 2조 3,012억 달러, 같은 기간 총수입은 2조 8,404억 달러,무역수지 적자는 5,392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수출 품목 중 전자기기, 광물성 연료, 납과 그 제품 등이 전월대비 각각 1억2,800만 달러, 5,800만 달러, 4,500만 달러 감소해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미국의 대(對)韓 수입은 전월대비 3.1% 감소한 58억 달러로 미국 수입시장의 3%를 점유했다. 
미국 상품 수출은 산업 용품 및 자재(유기화학물질,석유제품), 식품(견과류,콩)의 증가가 두드러졌고, 서비스 수출은 수송 및 운송(3.8%), 보험(0.6%), 기타 비즈니스(0.4%) 서비스등의 증가가 부각을 나타냈다.
 반면, 수출 상품 중 자동차(예: 승용차(-7.8%), 기타 부품과 자동차 액세서리(-2.4%) 등), 소비재(예: 제약준비제(-21.2%), 휴대폰 및 가사용품(-7.9%) 등)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미국의 상품 수입은 자본재 반도체(11.9%), 산업용 기계(2.5%) , 산업 용품(2.5%) 및 자재(석유제품,산업용품)의 증가가 두드러졌고, 서비스 수입은 정비 및 수리, 수송 및 운송, 지적재산 운용 서비스 등의 증가가 부각되었다.  
수입 상품 중 자동차(예: 특수목적차량(-3.6%), 승용차(-3.3%), 엔진과 엔진부품(-0.3%) 등)은 전월대비 감소했다.
미국과 주요 교역국간 교역 현황을 살펴보면 미국의 주요 교역국은 중국(562억 달러), 캐나다(485억 달러), 멕시코(459억 달러),일본(168억 달러), 독일(147억 달러) 등으로 나타났으며, 해당 국가들은 미국 수출입 시장의 55.1%를 점유했다.
 미국의 주요 수출국은 캐나다(241억 달러), 멕시코(201억 달러), 중국(108억 달러),일본(60억 달러), 영국(55억 달러) 등으로 나타났으며, 상위 5대 수출국의 교역비중은 49%로 집계되었다. 미국의 주요 수입국은 중국(454억 달러), 멕시코(258억 달러), 캐나다(244억 달러),일본(108억 달러), 독일(100억 달러)로 나타났으며, 상위 5대 수입국의 교역 비중은 59.8%로 집계되었다.
주요교역국으로부터 지난 9월 한 달동안 무역 수지 적자액은 중국 346억 달러, 멕시코 201억 달러, 일본 108억 달러로 나타났고, 주요 교역국 중 무역수지 흑자가 증가한 국가는 브라질(146.8%), 영국(97.7%), 홍콩(34.1%)이며 무역수지 흑자가 감소한 국가는 네덜란드(-21.4%)로 나타났다. 
주요 교역국 중 무역수지 적자가 증가한 국가는 인도(22%), 아일랜드(6.1%)이며, 무역수지 적자가 감소한 국가는 캐나다(-39.5%), 일본(-26.2%), 이탈리아(-22%)였다. 
15개 주요 교역국 가운데 홍콩(32억 달러), 인도(21억 달러), 네덜란드(17억 달러), 브라질(9억 달러)과의 교역에서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한 반면, 나머지 11개국과의 무역수지는 적자를 기록했다.

1112-국제 2 사진.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부당하게 막대한 무역흑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중국도 일부 국가와의 교역에서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데 그중 중국의 최대 교역 적자국은 원자재 부국 이란과 기계 강국 독일을 제치고 한국이 2016년 한 해동안 722억달러(약 82조원)에 달한다.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중국의 경제적 압력에 가장 취약한 국가로 드러났다. 중국은 한국과 사드 문제를 둘러싸고 지정학적 긴장 상태에 있으며, 말레이시아와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중이다. 세계은행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한국, 말레이시아, 독일로부터 주로 기계 장비와 전자제품을 수입했다. 중국이 주로 수입한 것은 한국 및 말레이시아산 반도체였는데, 중국은 자국 공장에서 조립하는 다른 전자제품에 이런 반도체를 사용한다.한국의 대중 수출 80%는 중간재로 일반적인 가람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는 겉으로 보거나 느낄 수 없는 제품들이다.<표: News 1 전재>


한국, 對美 교역 흑자 감소하고 투자는 대폭 증가


한국은 미국의 7위 교역국으로 미국의 對韓 수출입은 96억 달러(미국 수출입 시장의 2.9% 점유), 무역수지 적자는 전월대비 12.3% 감소한 19억 달러를 기록했다.미국의  對韓 수출은 전월대비 2.4% 증가한 38억 달러로 미국 수출시장의 2.8%를 점유했다.
한편,2016년 한국의 對美 투자는 5년 만에 최대수준을 기록한데 이어 2017년 2분기 전년대비 105% 증가한 반면, 미국의 對韓 투자는 2016년 전년대비 29% 감소했고 2017년 3분기 전년대비 5.5% 감소를 기록했다.
 
한국의 對美 투자는 2014년 58억 달러, 2015년 70억 달러, 2016년 129억 달러, 2017년(2사 분기까지) 103억 달러로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신고건수도 대체적으로 증가해왔으나, 미국의 對韓 투자는 2014년 36억 달러, 2015년 55억 달러, 2016년 39억 달러, 2017년 29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신고건수는 2016년 이후 감소해오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www.eknews.net/xe/509262
Date (Last Update)
2017/11/14 23:58:12
Category
국제
Read / Vote
41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509262/89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54971
공지 국제 2000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8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2015-07-19 52146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4630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51108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47150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46407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46832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4201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3788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37363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4814
37084 내고장 강원도 화천군,공공실버주택건설사업 전액 국비지원 본격추진 ! newimagefile 2017 / 11 / 20 4
37083 내고장 경기도 ZERO셔틀, 미래 교통시스템의 신모델 newimagefile 2017 / 11 / 20 5
37082 내고장 충남도 인구성장률 대폭 상승, 전국 평균의 약 3배 기록 new 2017 / 11 / 20 5
37081 내고장 전남도 솔라시도 간척지 숲 복원 신공법 전국 모델로 newimagefile 2017 / 11 / 20 7
37080 내고장 전북도,생태관광 ‘전북 1000리길’ 조성 박차 newimagefile 2017 / 11 / 20 6
37079 내고장 경북도, 첨단안전로봇 실?검증 메카로 우뚝서 new 2017 / 11 / 20 3
37078 내고장 경남도, ‘방송작가 워크숍’ 통해 관광지 띄운다 new 2017 / 11 / 20 1
37077 건강 100세 시대, 나이들수록 '고지혈증'에 주의 해야 newimagefile 2017 / 11 / 20 4
37076 문화 한국, 2018년 세계 최고의 여행지 2위 선정 newimagefile 2017 / 11 / 20 5
37075 사회 우울증상 있는 그룹의 외동, 자살 비율 거의 2배 높아 newimagefile 2017 / 11 / 20 4
37074 사회 연령이 높을수록 스마트폰 시간활용도 높게 평가해 newimagefile 2017 / 11 / 20 4
37073 국제 베트남,시장 경제 적극 수용으로 대표적 신흥국 부상 imagefile 2017 / 11 / 14 54
» 국제 미국 수출, 45개월 내 최고 수준 불구하고 적자는 증가해 imagefile 2017 / 11 / 14 41
37071 연예 '믹스나인' 치열한 매력 대결로 '실검 장악+인기 상승'!! imagefile 2017 / 11 / 14 43
37070 연예 아시아 톱클래스 동방신기, 세 번째 日 5대 돔투어 4만 관객과 화려한 포문 열다! imagefile 2017 / 11 / 14 43
37069 연예 ‘2017 퍼펙트 히트 걸그룹’ 레드벨벳, 예리 티저 공개! imagefile 2017 / 11 / 14 45
37068 연예 SBS'사랑의 온도' 서현진X양세종의 세상 현실적 연애, 시청자는'공감' ' imagefile 2017 / 11 / 14 48
37067 연예 tvN‘부암동 복수자들’,강한 그녀들이 수목극 판도 바꿨다 ! imagefile 2017 / 11 / 14 43
37066 연예 OCN, 새로운 캐릭터 웹툰 '오리지널씬' 연재! imagefile 2017 / 11 / 14 29
37065 연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배우들이 밝힌 3인 3색 캐릭터! imagefile 2017 / 11 / 14 3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