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보수대통합 나선 김무성와 홍준표, '밀월관계 지속은 불확실' 친박 청산과 바른정당 통합파의 재입당 추진으로 비박...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Nov 29, 2017 04:23
보수대통합 나선 김무성와 홍준표, '밀월관계 지속은 불확실'

친박 청산과 바른정당 통합파의 재입당 추진으로  비박계 체급 올리기에 골몰했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야심작으로 김무성 전 대표가 자신을 포함한 바른정당 통합파 9명을 ‘보수대통합’이라는 기치아래 이끌고 한국당에 재입당했다.
친박근혜계 청산이라는 공통의 이해관계를 놓고 손을 잡은 모양새지만 당내에선 정치적 뿌리나 성향이 다른 두 사람의 연대를 두고, 홍김동주(洪金同舟)라는 말도 나온다. 오월동주(吳越同舟)에 빗댄 것이다. 
이번 김 전대표의 한국당 재입당은 마치 자신의 정치 스승으로 당시 통일민주당 총재였던 김영삼 전대통령이 1990년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에 들어가야 한다.'면서 민정당 등과 3당 합당을 전격단행한 후 대권을 잡는 데 성공한 것을 벤치마킹한 것이라 분석한다.
1114-정치 2 사진.png
김 전 대표도 자신들의 요구 사항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과 친박계 청산중에 박 전대통령 출당만이 성사되었음에도 지난 9일 한국당에 재입당하면서 “문재인 좌파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한 보수대통합의 대열에 참여하게 된 것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 고 밝혔다.
이로써 홍 대표는 친박청산은 제동이 걸린 상태지만 김 전 대표 등 9인을 재입당시킴으로써 비박계 체급 올리기에 성공해 당권 장악에 힘을 얻게 되었다.
김 전 대표 입장에서는 당내 세력을 아직 형성치 못해 독자적으로 운신의 폭이 좁은 데다가 친박계의 반발까지 겹쳐 활동에 제약을 받겠지만, 홍 대표와의 밀월 관계를 유지하면서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당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있어, 향후 정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친박계에서는 김 전 대표의 복당에 대해 총선 패배의 원인을 제공하고 대통령 탄핵에 앞장을 서 해당 행위로 당에 피해를 크게 끼친 점을 지적하면서 '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및 정계 은퇴 선언'을 전제로 요구하기도 했다.
심지어 친박계 핵심인 김진태 의원은 “우리당(한국당)이 망하기를 바라며 뛰쳐나갔다가 안 망하니까 다시 슬며시 기어 들어오는 것”이라며 “이 배신자들(복당파 9명)은 곧 또 배신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 전 대표의 정치적 재기는 이번 원내 대표 경선으로부터 시작된다.
원내대표 경선에는 나경원ㆍ유기준ㆍ조경태ㆍ홍문종(이상 4선) 의원과 김광림ㆍ김성태(이상 3선) 의원 등의 출마가 예상된다. 이들 중 상당수가 김 전 대표와 인연을 맺고 있다. 경선에선 홍 대표 측과 김 전 대표 측의 합종연횡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친박 청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첫 작품으로 지난 15대 국회 때 함께 정치에 입문한 동기인 홍 대표와 김 전 대표가 손을 잡고 대표적 친무(친 김무성)계 인사인 김성태 의원을 원내대표로 앉히는 데 성공을 한다면 홍 대표에게는 희망사항인 친박 청산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게 되고, 김 전 대표의 경우는 활동 폭이 그만큼 넓어질 것이 자명하다.
반면, 특수활동비(특활비) 등 국내 정치 문제와 자신의 거칠고 오발탄을 날리는 등 극단적인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홍 대표의 정치적 리더십은 이미 의심을 받고 있다.
19대 대선 유세 기간 중 “보수 우파들이 못 이기면 한강에 빠져 죽어야 한다”는 극단적 발언, 지난 정부에서 저질러진 자신의 비서 휴대전화 통신 조회 시비, 어거지 수준인 법무부의 검찰 특수활동비 의혹 제기, 자신이 여당 원내대표 및 국회 운영위원장 당시 특활비 사용처 엉터리 발표에다가 심지어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9명의 재입당 직후 “이제 문 닫는다”며 스스로 외연을 좁히는 일 등등은 이미 공당의 대표 자격을 의심받고 있다.
게다가, 내년 6월 지방 선거에서 홍 대표가 주도한 지방선거의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아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경우 인물난에 허덕이는 비박계는 김 전 대표에게 전면에 나서주길 원할 수 밖에 없어 정치적 힘을 얻게 되는 기회가 되게 된다.
하지만, 당장 지방선거 전 원외당협위원장(이하 원외위원장) 문제 해결을 위해 바른정당에서 재입당한 의원들의 지역구 교통 정리 과정에서 갈등이 수면 위로 본격화되면 원외위원장들이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는 격’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총사퇴론까지 거론하는 등 당 내 갈등이 심화될 것이다. 
이에대해 홍 대표가 그동안 공식석상서 “당협위원장은 현역의원이 중심이 되는 게 정치적 관행”이라며 재입당 의원들에게 힘을 실어주자, 원외위원장들은 그동안 지역을 갈고닦아온 노고는 차치하더라도 한국당을 친박 세력으로 규정하며 탈당했던 의원들이 1년도 채 되지 않아 백기투항하면서 재입당했는 데 그 사람들에게 당협위원장 자리까지 넘겨주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경우에 따라선 홍 대표 측과 친박으로 갈라져 다투던 한국당은 김 전 대표의 등장으로 친홍(친홍준표), 친박, 친김(친김무성)의 3대 계파가 '불편한 동거'를 이어갈 수도 있다.
홍 대표는 당내 더이상 계파는 없다고 선언했지만 홍 대쵸가 향후 당무감사와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을 통해 당권을 강화하게 되면 한국당의 계파 싸움은 더욱 격화될 수밖에 없다. 
이와같은 당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갈등선을 김 전 대표와 홍 대표가 어떻게 봉합하느냐에 따라 두 사람의 밀월 관계 지속 유지 여부가 달라질 수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유로저널 김 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www.eknews.net/xe/510107
Date (Last Update)
2017/11/29 04:23:56
Category
정치
Read / Vote
219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510107/2b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57604
공지 국제 2000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8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2015-07-19 54607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4887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53704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49703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48951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49285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4450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40426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39850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7656
37153 건강 유럽 날씨,일교차가 크고 변덕스러워 호흡기 질환자 지속 증가 imagefile 2017 / 11 / 29 120
37152 정치 ‘특활비·통합론’ 야 3당 동반 하락하고 민주당만 상승세 유지 imagefile 2017 / 11 / 29 177
» 정치 보수대통합 나선 김무성와 홍준표, '밀월관계 지속은 불확실' imagefile 2017 / 11 / 29 219
37150 연예 태양-씨엘-오혁의 반전 매력 '본업은 가수: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imagefile 2017 / 11 / 28 135
37149 연예 SBS '이판사판' 연우진, '엘리트 판사' 캐릭터 찰떡 소화 imagefile 2017 / 11 / 28 130
37148 연예 새 드라마 tvN '마더',이보영-이혜영이 '명품 연기' 폭발! imagefile 2017 / 11 / 28 154
37147 연예 황금촬영상 영화제 신인 배우 박나예, OCN 환타지 로맨스 드라마 '그 남자 오수'에 전격 캐스팅 imagefile 2017 / 11 / 28 95
37146 연예 tvN '변혁의 사랑', 세상에서 가장 애틋하고 짠한 '삼각 로맨스' imagefile 2017 / 11 / 28 93
37145 연예 ‘이판사판’박은빈 - 연우진, '속시원한 이판 사이다 어록-진중한 사판' imagefile 2017 / 11 / 28 87
37144 사회 최근 유행인 소개팅 앱, 부정적 시각 높아 2017 / 11 / 28 167
37143 국제 중국 독거청년 5천만 시대, 사회적 문제 대두 2017 / 11 / 28 127
37142 국제 미국 경제성장 102개월 지속해 美경기 사이클 중 3 번째 긴 기록 imagefile 2017 / 11 / 28 167
37141 국제 창설 50년 맞는 아세안. 세계 경제 중심지로 등극 imagefile 2017 / 11 / 28 134
37140 경제 한국 원화가치, 연초대비 10%가까이 상승해 image 2017 / 11 / 28 124
37139 Untitled 2017 / 11 / 28 73
37138 Untitled 2017 / 11 / 28 71
37137 문화 20대 소비 및 문화 트렌드 영향력, 지속적으로 강력해져 2017 / 11 / 27 164
37136 건강 성인 36.5%가 특정 지방 성분 증가하는 이상지질혈증 환자 imagefile 2017 / 11 / 27 104
37135 경제 올해 3분기까지 땅값 2.92% 상승,토지 거래량은 14.5% 증가해 imagefile 2017 / 11 / 27 96
37134 경제 반도체 메모리 시장 석권한 한국기업, '특허건수도 최다' imagefile 2017 / 11 / 27 9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