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 길거리 ‘케밥’ 두고 충돌 유럽연합 관계자들이 시내 길거리 음식 중 하나인 케밥을 금지하는 것을 시도한 ...

by admin_2017  /  on Dec 05, 2017 02:08
유럽 길거리 ‘케밥’ 두고 충돌

유럽연합 관계자들이 시내 길거리 음식 중 하나인 케밥을 금지하는 것을 시도한 이후에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지는 유럽 연합 관계자들이 소금 (인산염)과 심장혈관계 질환의 상관관계에 대한 연구 이후 케밥을 금지하는 시도를 한 것에 대해 역풍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유럽연합 관계자들은 같은 소금 (인산염)이 들어가는 몇 가지 타입의 소세지에 대해서는 금지안을 내놓지 않고 오직 케밥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비난을 받았다. 
(유럽5-케밥) 익스프레스지.jpg
사진: 익스프레스

케밥 제조자들은 인산염이 들어가는 첨가물이 케밥의 육즙과 풍미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요인이라고 주장했는데, German Association of Doner Kebab Producers의 Kenan Koyuncu는 이러한 유럽연합의 움직임이 케밥 시장을 전멸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유럽 연합회가 이 같은 금지안을 받아들인다면, 이는 유럽 연합 내 케밥 산업의 사형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케밥을 금지한다는 제안은 유럽연합의회 보건 위원회 투표에서도 32대 22로 반대표를 더 많이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제안은 2주 안에 전체 유럽 연합 의회에 제공되어 다시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러한 분위기는 숙련된 노동자의 감소, 인플레이션과 맞물려 성장하고 있는 테이크어웨이 레스토랑에 위협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영국 테이크어웨이 캠페인이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테이크어웨이 레스토랑이 지난해 영국 경제에 £4.5billion 기여하며, 현재 230,000명이 넘는 종업원들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캠페인의 공동 창립자인 Just Eat의 Graham Corfield는 "모든 사람들이 지역의 테이크어웨이를 좋아한다.“고 언급하며, ”현재 영국 소비자들은 북아프리카와 중동지역의 테이크어웨이를 즐기며, 2014년 이후 판매는 10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영국 유로저널 변금주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23 영국에 있는 유럽 노숙자 추방은 불법 imagefile 2017 / 12 / 18 337
5022 유럽 내 페이퍼 컴퍼니, 진짜 소유주 밝혀야 imagefile 2017 / 12 / 18 205
5021 북아일랜드에 사는 ‘아일랜드’ 시민들, 브렉시트 이후 가장 많은 혜택 누리게 돼 imagefile 2017 / 12 / 18 234
5020 오스트리아 극우당이 정부로 imagefile 2017 / 12 / 18 200
5019 유럽 합중국 세우자는 독일 사민당 대표, 독일국민 다수가 반대 imagefile 2017 / 12 / 12 333
5018 유럽, 차별과의 싸움에도 불구, 성공적 효과 전혀 없어 imagefile 2017 / 12 / 12 317
5017 그리스, 넘쳐나는 이주자와 난민들로 시위 imagefile 2017 / 12 / 12 310
5016 이탈리아 나폴리 피자, 유네스코 무형문화재로 선정 imagefile 2017 / 12 / 12 346
5015 라이언에어, 크리스마스 앞두고 파업 imagefile 2017 / 12 / 12 263
5014 마피아 보스의 딸, 에스프레소 시장에 눈독 imagefile 2017 / 12 / 12 279
5013 불가리아 저가 스키 리조트, 유네스코 유산 파괴 가능성 언급 imagefile 2017 / 12 / 12 201
5012 유럽위원회, 유로존 재정 담당할 장관 필요성 언급 imagefile 2017 / 12 / 12 199
5011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인들도 위험하다 imagefile 2017 / 12 / 05 399
» 유럽 길거리 ‘케밥’ 두고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473
5009 이탈리아, 천연 가스관 문제 두고 정부와 지역주민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224
5008 2050년, 서유럽 내 무슬림 인구 급격히 증가 imagefile 2017 / 12 / 05 340
5007 스페인 쉰켄, 중국의 수요증가로 부족현상 imagefile 2017 / 12 / 04 233
5006 EU, 케밥에도 들어있는 육류 함유 인산염, 건강위험물질로 금지될까 imagefile 2017 / 12 / 04 238
5005 유럽연합,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 백지화 imagefile 2017 / 11 / 28 433
5004 EU, 러시아 가짜 뉴스에 대응시작 imagefile 2017 / 11 / 28 324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