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인들도 위험하다 영국에 있는 아일랜드인들이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서 거주하고, 일하고, NH...

by admin_2017  /  on Dec 05, 2017 02:09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인들도 위험하다

영국에 있는 아일랜드인들이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서 거주하고, 일하고, NHS 무상서비스를 받는 권리들이 상실 될 수 있다는 새로운 레포트가 나왔다.

Traveller Movement (TM)의 의뢰를 받아 법 전문가들로부터 작성된 레포트를 인용한 영국 일간 가디언지는 아일랜드인들이 현재 영국에서 누리는 권리들은 그들이 유럽인이기 때문에 존재하는 것이라며, 영국에 있는 수 천 명의 아일랜드인들의 상태가 특별히 안전한 것이 아니라고 보도했다. 

(유럽6-아일랜드인권리)-가디언지.jpg
사진: 가디언

이 레포트는 영국에 있는 아일랜드인들이 이주민에 대해 테레사 메이 총리가 언급한 ‘적대적 환경’ 정책에 놓일 수도 있다며, 만약 영국이 아일랜드인들에 대해 어떠한 새로운 법적 준비도 마련하지 않은 채 유럽시민들의 권리에 대해 끝을 맺는다면 아일랜드일들 역시 NHS 무료 서비스를 비롯해 특정한 사회 복지 등에서 제외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번 레포트의 저자인 Simon Cox는 "영국 정부는 지속적으로 브렉시트가 영국에 있는 아일랜드인들의 상황이나 이동에 대해 약화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공식적으로 어떻게 이러한 약속을 지킬지 만들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아일랜드인들의 지위를 지배하는 법은 'patchwork'로 브렉시트 이후 정치적, 현실적인 압박 아래 산산 조각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레포트는 브렉시트부(Department for Exiting the European Union)에 무소속 의원 Lord Alton의 편지와 함께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테레사 메이는 지난 6월 의회에서 유럽인들을 위한 브렉시트 이후 새로운 방식은 아일랜드인들에게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바 있다. 또한 메이 총리는 아일랜드인들의 권리가 영국, 아일랜드, Isle of Man, 그리고 Channel Islands로 구성된 ‘open boarders'에서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아일랜드인들은 브렉시트 이후 그들의 권리를 위해 영주권을 신청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유로저널 변금주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76 유럽 합중국 세우자는 독일 사민당 대표, 독일국민 다수가 반대 newimagefile 2017 / 12 / 12 16
5075 유럽, 차별과의 싸움에도 불구, 성공적 효과 전혀 없어 newimagefile 2017 / 12 / 12 17
5074 그리스, 넘쳐나는 이주자와 난민들로 시위 newimagefile 2017 / 12 / 12 15
5073 이탈리아 나폴리 피자, 유네스코 무형문화재로 선정 newimagefile 2017 / 12 / 12 14
5072 라이언에어, 크리스마스 앞두고 파업 newimagefile 2017 / 12 / 12 14
5071 마피아 보스의 딸, 에스프레소 시장에 눈독 newimagefile 2017 / 12 / 12 14
5070 불가리아 저가 스키 리조트, 유네스코 유산 파괴 가능성 언급 newimagefile 2017 / 12 / 12 8
5069 유럽위원회, 유로존 재정 담당할 장관 필요성 언급 newimagefile 2017 / 12 / 12 9
»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인들도 위험하다 imagefile 2017 / 12 / 05 145
5067 유럽 길거리 ‘케밥’ 두고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164
5066 벨기에 정부, 왕자에 예산삭감 imagefile 2017 / 12 / 05 117
5065 이탈리아, 천연 가스관 문제 두고 정부와 지역주민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101
5064 2050년, 서유럽 내 무슬림 인구 급격히 증가 imagefile 2017 / 12 / 05 134
5063 암스테르담, 영국 은행들에게 러브콜 imagefile 2017 / 12 / 05 113
5062 스페인 쉰켄, 중국의 수요증가로 부족현상 imagefile 2017 / 12 / 04 112
5061 EU, 케밥에도 들어있는 육류 함유 인산염, 건강위험물질로 금지될까 imagefile 2017 / 12 / 04 99
5060 유럽연합,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 백지화 imagefile 2017 / 11 / 28 296
5059 EU, 러시아 가짜 뉴스에 대응시작 imagefile 2017 / 11 / 28 188
5058 네덜란드, 치즈 이어 와인 원산지 보호 받게 될 예정 imagefile 2017 / 11 / 28 184
5057 스웨덴 교회, 'Lord' 단어 사용 금지 imagefile 2017 / 11 / 28 23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