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법원, 96세 나치 전범 오스카 그뢰닝에 "복역 문제없다." 지난 29일 <슈피겔>을 비롯해 주요 언론들은 2차 세...

by admin_2017  /  on Dec 05, 2017 02:15
독일 법원, 96세 나치 전범 오스카 그뢰닝에 "복역 문제없다." 

지난 29일 <슈피겔>을 비롯해 주요 언론들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친위대원(SS)이었던 오스카 그뢰닝(Oskar Gröning, 96세)이 징역을 사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이 나왔고, 니더작센주 첼레 고등법원은 그뢰닝의 항소를 기각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기사사진.jpg

그뢰닝의 변호인은 그뢰닝이 고령이기 때문에 수감생활이 어렵다며 형 집행 유예를 청원했지만, 법원은 징역 4년형 집행이 적합하다고 판결했다. 이미 지난 8월에 하노버 검찰청도 그뢰닝이 복역하는데 건강상 아무런 문제가 없고, 문제시 복역하면서 간호와 진료를 받으면 된다는 국가보건관청 소속 의료진의 평가를 밝히며 그뢰닝 변호인의 선처를 받아들이지 않은 바 있다. 

그뢰닝은 1944년 5~7월 헝가리 유대인 30만 명이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학살당하는데 방조한 죄로 2015년 7월 뤼네부르크 지방법원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1942~1944년 아우슈비츠 수용소 경비병이었던 그뢰닝은 수용자들의 소지품을 압수하고 금품을 계산해 나치 친위대 본부였던 베를린으로 보낸 사실을 인정했고, 언론은 그를 '아우슈비츠의 회계원'이라고 불렀다.  

그동안 독일 사법부는 나치의 홀로코스트(유대인학살)에 직접 가담하지 않았으면 책임을 묻지 않았다. 그러나 나치 부역자들에 대한 해석을 확대해 나치 전범에 실형을 선고하고 있다. 그뢰닝의 판결은 나치의 홀로코스트 종범이라도 전범으로 다스려 반드시 처벌하겠다는 독일 사법부의 강력한 의지를 반영하고 있다. 

앞서 2015년 4월 검찰은 그뢰닝을 나치 집단학살 방조 혐의로 기소해 3년 6개월을 구형했고, 같은 해 7월 뤼네부르크 지방법원은 그뢰닝에게 검찰의 구형보다 6개월 많은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그뢰닝은 고령이기 때문에 수감생활이 어렵다며 항소했지만, 2016년 11월 연방대법원은 징역 4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그뢰닝의 변호인은 집행유예를 신청했지만, 2017년 11월 29일 니더작센주 첼레 고등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사진 출처: Spiegel online

독일 유로저널 김신종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www.eknews.net/xe/510373
Date (Last Update)
2017/12/05 02:15:08
Read / Vote
182 / 0
Trackback
http://www.eknews.net/xe/510373/0c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552 독일, 소프트 테러 방지대책 미흡 newimagefile 2017 / 12 / 12 23
8551 독일 사민당, 대연정 협상에 참여하기로 결정 newimagefile 2017 / 12 / 12 19
8550 독일, 10명중 6명 근로자 임금에 만족해 newimagefile 2017 / 12 / 11 22
8549 독일 전문가들, 노동이주법 훨씬 간소화 되어야 newimagefile 2017 / 12 / 11 22
8548 독일, 최소 180만명 직업활동자 법적 최점임금 못받아 newimagefile 2017 / 12 / 11 16
8547 독일, 퇴직연금 수령기간 점점 길어져 newimagefile 2017 / 12 / 11 18
8546 독일, 자동차 보험비 상승에 따른 보험사들의 술책 newimagefile 2017 / 12 / 11 12
» 독일 법원, 96세 나치 전범 오스카 그뢰닝에 "복역 문제없다." imagefile 2017 / 12 / 05 182
8544 독일의 무슬림 인구 비율, 이주민 증가 없이도 상승세(1면) imagefile 2017 / 12 / 04 161
8543 OECD, 독일 큰 경제성장 예측 imagefile 2017 / 12 / 04 167
8542 독일에서의 망명결정, 다른 유럽연합 국가에서보다 더 많아 imagefile 2017 / 12 / 04 144
8541 독일 메르켈 총리, 새 정부 구성에 있어 사민당 기다릴것 imagefile 2017 / 12 / 04 124
8540 독일 실업율, 1990년 이래 최저치 imagefile 2017 / 12 / 04 126
8539 독일, 전기자동차 배터리 대다수 수입에 의존 imagefile 2017 / 12 / 04 121
8538 '자메이카 연정' 협상 결렬, 대연정 주도권 쥔 사민당 imagefile 2017 / 11 / 28 248
8537 독일 사회보험 분담금, OECD 에서 가장 높아(1면) imagefile 2017 / 11 / 27 277
8536 독일 자동차, 세대중 한대는 중국으로 수출 imagefile 2017 / 11 / 27 258
8535 독일인 다수, 환경보호를 위해서라면 전기세 비싸도 괜찮아 imagefile 2017 / 11 / 27 265
8534 독일 연금보험 분담금, 18,6%로 감소 imagefile 2017 / 11 / 27 225
8533 독일 공보험사, 25억 유로 흑자 imagefile 2017 / 11 / 27 19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