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통합정당과 신당 창당, 새 인물 역할론 부상에 정치권 관심 모아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Jan 10, 2018 02:49
통합정당과 신당 창당, 새 인물 역할론 부상에 정치권 관심 모아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방점을 찍으면서 정국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정계개편에 대한 새 인물들의 역할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민의당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묻는 전 당원 투표 실시 결과, 투표율 23%에서 찬성 투표수는 74.6%로 집계됨에 따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교두보를 마련했다. 
원내교섭단체가 붕괴된 이후 존재감을 상실했던 바른정당과 유승민 대표는 안 대표의 통합 추진으로 정치적 위상이 크게 회복될 기회를 노린다.
1119-정치 2 사진 3.png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바른정당 의석수를 거론하며 “합당을 강행하면 오히려 의석수가 현재 40석보다 줄어드는 `뺄셈통합`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실제 국민의당 내부 갈등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
더 나아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통합을 최종 결정한 것은 아니다”, “국민의당이 우선 내분을 정리해야 한다”는 등의 발언이 나오면서 안철수 대표를 비롯한 통합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국회의원, 광주 서구을)는 9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를 통해서 이와같은 유승민 대표의 발언에 대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안철수 길들이기’가 시작됐다”고 일침을 가하며 유 대표가 안보 위기 해법에 대한 생각이 같은 정당과 통합이 가능하다고 공언한 만큼, 안 대표가 결국은 햇볕정책을 버리고 유 대표의 냉전적 안보관에 동조할 것”이라 내다봤다. 이어 천 전 대표는 “유승민 대표는 1단계로 국민의당과 통합, 2단계로 자유한국당과 통합하는 ‘보수통합’을 완성하고자 할 것”이라 분석했다.

 바른정당과 통합을 통해 외연확장을 목표로 하는 국민의당은 전 당원 투표 이후 바른정당과 교섭창구인 ‘통합추진협의체’를 출범시켜 오는 2월 내 합당을 목표로 하는 반면,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은 안 대표와 더는 함께할 수 없다며 전당대회를 통한 통합·합당을 저지하는 데에 전력을 다하면서 동시에 개혁신당 창당을 검토하고 있어 사실상 분당 수순에 돌입했다.
현재 양당 통합 논의는 안철수 대표, 유승민 대표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통합 후 안 대표는 ‘2선 후퇴로 백의종군’을 밝히면서 통합 대표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해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의 행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안 대표가 바른정당과 통합에 적극 뛰어든 것은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 지지율 순위에 변화를 꾀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볼 수 있다. 국민의당(5%)과 바른정당(8%)이 손잡아 11~12% 지지율인 자유한국당을 뛰어넘어 최소한 지지율 2위 정당이 된 뒤 지방선거에서 생존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당 대표가 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상황서 당 통합을 이유로 다시 2선으로 물러나는 것은 이치에도 안 맞고 당내 여론과도 맞지 않기때문에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다.
만약에 유 대표마저 당 대표직을 포기한다면 지난 대선 때에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시도했었던 손학규 상임고문의 역할론로 통합신당의 대표로 급부상하고 있다.
손 상임고문은 지난 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란과 관련해 “우리 당이 분열되지 않고 통합이 돼야 한다”며 “7공화국 건설을 위해 제3당, 개혁적인 중도통합 세력의 확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고 말해 통합론에 힘을 실었다. 
1119-정치 2 사진 1.png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라디오 방송서 통합정당의 대표로 손 상임고문을 거론하면서 “현재 국민의당의 분란이 심각한데 이를 해결해 줄 수 있다면 손학규 카드도 좋다”고 말했다. 
게다가 하태경 최고위원은 최근 “합당되면 안 대표가 못 챙기는 일, 제가 다 챙기겠다. 호남이 홀대받지 않는다. 바른정당이 호남 분들 최대한 끌어안으려고 노력할 것”이라며 통합신당 선봉장에 설 뜻을 내비치면서 스스로도 본인의 역할론을 꾸준히 강조하면서 신야권 구도에 본인의 역할을 강조하고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 통합신당은 반자유한국당이 되어야지 반 문재인정부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함으로써 '반문재인 구도'를 시도하는 안철수 대표의 목표에는 선을 확실히 그었다.
반면, 지난 3일 바른정당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귀국 후 존재감 있는 중재 행보를 보이지 못한 손 상임고문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적 시각을 드러내면서 “구태한 세대와 절연하고 미래와 개혁을 기반으로 하는 올바른 통합, 국민의 사랑을 받는 통합으로 절차가 진행되기를 당의 한 사람으로 바라마지 않는다”고 밝혔다.
1119-정치 2 사진 2.png
한편, 국민의당 반통합파의 경우는 정천박(정동영·박지원·천정배) 트리오로 불리면서 사실상 통합반대에 선봉장을 맡고 있는 정동영 의원이 실제 통합 후 분당이 되면 대표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정 의원은 17대 대선서 당시 여권 유력 대선 후보로 나선 뒤 정치 1선에는 나서지 않아왔고, 20대 총선 이후에도 국민의당 운영과 관련한 인터뷰도 자제하는 등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지만,이번에는 호남을 중심으로 전면에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박 의원이 킹메이커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정 의원을 잠재적 대선주자로 보고 앞세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반통합파 한 관계자는 “통합 반대 의원들이 원내교섭단체를 꾸릴 수만 있다면 금상첨화겠지만 비례대표 의원들이 스스로 정치적 거취를 결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 최소 15명 이상 의원이 함께할 수 있도록 결의를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국회 의석분포상 의원 15명 이상이 행동 통일에 나서면 원내구성을 하지 못하더라도, 국회 표결 등에서 사실상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게 되고 , 여기에 할수 없이 통합정당으로 따라갈 수 밖에 없는 비례대표 의원들까지 힘을 합친다면 20명선을 훌쩍 넘어설 것이기에 훨씬 강한 파워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이루고 ,국민의당 반통합파가 신당을 창당한다면 향후 정치권의 관심은 손학규와 하태경의 통합정당에서의 역할론, 그리고 신당에서는 정동영과 박지원의 투트랙 공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8220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4589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59109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4260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008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59120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59651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4563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0613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4980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5734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4243
37369 사회 지역성평등지수, 2011년 지수 측정 이래 지속 성장 imagefile 2018 / 01 / 16 167
37368 사회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스마트 첨단기기 도입으로 수속·보안검색 빨라져 imagefile 2018 / 01 / 16 173
37367 사회 대학생들, 10년 후 가장 바라는 모습 '화목한 가정' imagefile 2018 / 01 / 16 164
37366 내고장 서울시, 도로.건물로 끊어진 한양도성, '흔적'으로 연결 imagefile 2018 / 01 / 10 158
37365 내고장 강원·경남·전북·전남·충남 지역개발 청사진 완성 2018 / 01 / 10 138
37364 내고장 강원도 지역개발계획 수립으로 '약동하는 행복강원' 실현 2018 / 01 / 10 185
37363 내고장 경기도, 2018년도 419개 하천 정비사업에 2,045억 투입 2018 / 01 / 10 153
37362 내고장 전북도 1조 1,979억원 규모 지역발전 10개년 계획 수립 2018 / 01 / 10 142
37361 내고장 전남도, '전라도 천년 관광객 5천만 시대' 실현 2018 / 01 / 10 104
37360 내고장 경북도, 2018년 도로?철도 등 교통망 구축에 1조 8,903억원 투입 2018 / 01 / 10 92
37359 연예 엄정화X안무가 리아 킴 '엔딩 크레딧' 안무 '강렬한 에너지' imagefile 2018 / 01 / 10 212
37358 연예 레드로 물든 장재인, 물오른 미모+고혹미 발산 '시선 집중' imagefile 2018 / 01 / 10 194
37357 연예 엑소의 윈터송, ‘Universe’ 각종 종합 차트 1위 석권! imagefile 2018 / 01 / 10 156
37356 연예 레드벨벳 '멤버 전원 출연+코멘터리 형식'의 새로운 구성! imagefile 2018 / 01 / 10 146
37355 연예 싸이, 7?35?15 숫자로 본 '밤샘의 갓싸이' imagefile 2018 / 01 / 10 224
37354 연예 SBS‘이판사판’연우진X동하, 현실에서도 찰진 케미‘사도 브로맨스’뿜뿜,‘사도 밀당’ imagefile 2018 / 01 / 10 117
37353 연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라미란, '현장 분위기 메이커' imagefile 2018 / 01 / 10 116
» 정치 통합정당과 신당 창당, 새 인물 역할론 부상에 정치권 관심 모아져 imagefile 2018 / 01 / 10 348
37351 정치 'UAE 미스테리’, 이명박·박근혜 정부 무리한 ‘이면계약’이 근본 원인 imagefile 2018 / 01 / 10 278
37350 국제 베트남 2018년 경제성장률 6.7%로 상향 조정해 imagefile 2018 / 01 / 10 275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