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이념 공세' 한국당, 평창올림픽 놓고 '내로남불'에 국민들 짜증 심해 자유한국당, 집권당시 박근혜 진두지휘로 평...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Jan 23, 2018 21:59
'이념 공세' 한국당, 평창올림픽 놓고 '내로남불'에 국민들 짜증 심해
자유한국당, 집권당시 박근혜 진두지휘로 평창올림픽 통한 남북 화해 지원법 제정해

평창 올림픽에 북한 선수들과 응원단, 그리고 예술단이 방남하여 참석하는 것을 놓고 자유한국당과 한국 일부 우익세력들이 '평창 올림픽이 아니라 평양 올림픽'이라고 연일 비난하며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고 있다.  
하지만,  평창 동계 올림픽을 평양올림픽이라고 주장하는 자유한국당과, 평창 올림픽의 남북 단일팀 구성 반대 서한을 IOC에 발송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거에 북한을 응원한 전력이 들어나 정치적 역풍을 맞고 있다. 

평창올림픽 통해 남북 화해 지원법, '한나라당'이 만들어

하지만,실제 평창올림픽 지원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건 2011년으로 자유한국당의 전신 한나라당이 여당일 때로, 평창올림픽을 통해 남북이 화해해야 한다며 "단일팀 구성 합의가 이뤄지면, 이를 지원할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돼 있는 남북단일팀 구성을 촉구하는 법까지 통과시켰다. 

이런 법의 처리에 박근혜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을 필두로 한나라당 의원 거의 전원이 찬성했을 뿐만 아니라, 지난 2014년엔 한나라당으로 당시 여당 대표였던 김무성 의원이 2014년 9월 19일에 나서, " 이건 통 크게 해야 된다고 생각됩니다. 그래서 북한에 원하는 대로 선수단과 응원단이 올 수 있도록…"하면서 북한팀 유치를 위한 통큰 지원도 주장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북한팀 응원, 
새누리당의원들, 대거 참석해 북한 참가자와 함께 응원

1121-정치 1 사진 1 .png

하지만 이제는 야당이 된 한국당은 현송월 단장 등 사전점검단이 내려 오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출전 기회를 빼앗아 남북 단일팀을 강요하는 것이야말로 국가를 위해 개인이 희생하라는 전형적인 국가주의 산물이라고 주장하면서 " 평창 올림픽이 국민 대잔치지. 어떻게 좌파들하고 북한 애들만 잔치 벌이냐 이거예요."라면서 정부가 "왕비 대하듯 한다"고 비판하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단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지난 2014년 10월 1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일린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결승전 북한과 일본의 경기에서 새누리당 (현 자유한국당 전신) 소속 의원들이 북한 선수단과 함께 응원(사진)을 하고 있는 모습의 과거 사진을 보면서 한국 보수 정치인들의 이중적인 언행이 씁쓸하다는 것이 국민들의 반응이다. 

표창원의원, 자유한국당 일본 입장에 동참해

표창원 의원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나경원 의원을 향해 22일 tbsTV '장윤선의 이슈파이터'에 출연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논평에 대해  "문재인 정권 흔들기로 보인다"며 "이번 정권의 매 사안마다 잘못됐다는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이 1차적 목표"라고 지적하면서 특히 자유한국당이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지칭한 것을 두고 "일본 극우정치인들의 논리이자 해국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오히려 태도를 전환해 과거 자신들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공적을 주장하며 북한 환영에 앞장서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일본에서 개최될 2022년 동계올림픽을 고려해 일본이 평창올림픽의 성공보다는 오히려 실패하기를 희망하고 있는 것에 오히려 동참하고 있다고 빈정대었다. (평창올림픽 성공이 부담되기에)

1121-정치 1 사진 2.jpg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트위터를 통해 “한반도기는 1991년 노태우 정권이 도입했고 탁구와 축구 세계 대회, 아시안게임 등 남북 단일팀에 사용됐다”며 “평창 올림픽에서는 개회식 입장 및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만 사용한다”고 밝혔다. “그 외엔 태극기를 걸고 애국가를 사용한다”며 평창 동계올림픽 ‘방해세력’의 가짜 뉴스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개폐회식에서 한반도기를 사용하려는 것이 남북 화해의 메시지보다 ‘정치적 쇼’에 치중한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나경원의원, 국치수준의 '내로남불 극치'보여줘

게다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이기도 한 나경원 의원이 지난 20일 국제올림픽 위원회에 "더이상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으로, 북한의 체제선전장으로 둔갑되어선 안될 것입니다. 이는 IOC 헌장에 분명히 명시된 올림픽의 '정치 중립성' 원칙에 위배되는 일이기도 합니다."면서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남북 단일팀을 위한 선수 명단 확대가 공정 경쟁 정신에 어긋나는 동시에 북한이 체제 선전에 나서게 되면 올림픽의 정치 중립성 원칙에 위배된다" 의 내용이 담긴 서한을 보냈다고 밝혀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하지만, 불과 5년, 6년 전인 2012년 6월 당시 2013평창스페셜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나경원 조직위원장은 "북한에도 서한을 보내 참가를 요청한 상태"라며 "단순한 '희망'이 아니라 참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SOI(Special Olympics Incorporate, 국제스페셜올림픽위원회) 차원의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공식 기자회견 자리에서 밝혔다.
이어 나 의원은 그해 8월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는 "북한이 선수단을 파견하는 것은 장애인 문제에 한 걸음 진전했다고 볼 수 있다.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여러 가지를 이야기하지만 이런 문제는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혀 '내노남불'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대해 더불어만주당 표창원 의원은 지난 12월 나경원 의원 등 여성 의원 15명이 속한 '평화공감'이 평창 올림픽을 남과 북이 손을 맞잡고 평화의 축제로 만들 것을 제안한 내용의 기사를 첨부하며 "나경원 당신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 주어만 없는게 아니라 정체성 자체가 없는 사람. 이런 분이 국민 대표로 국회에 있어도 됩니까?"라는 글을 게재하며 비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자유한국당 “악질 적폐” 비난

이에대해 이재명 성남시장이 자유한국당을 두고 “악질 적폐”라고 비난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에게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쓴소리를 남겼다. 
이 시장은 21일 페이스북에 “나 의원은 지난 스페셜올림픽 때 ‘북한이 참여하면 남북화합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북한을 초청하기도 했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보낸 나 의원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썼다.
이 시장은 “인내심을 갖고 북한을 설득해 평창올림픽 대화 무대에 끌어낸 정부를 도와주진 못할 망정, 어떻게든 깨지고 망치기를 바라는 무리들”이라며 “분단을 악용하고 평화를 외면하는 사람들, 자유한국당이 청산되어야 할 악질 적폐인 또 하나의 이유”라고 비난했다. 
이어 “촛불혁명을 거친 국민은 이제 과거처럼 당신들의 선동과 거짓말에 놀아나지 않는다. 한국당이 무뇌정당이라 비아냥을 받는 이유가 바로 이런 것”이라며 “알고도 그러는 것이라면 최악의 적폐세력임을 자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9356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5618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016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5325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1233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0186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0721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569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167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0853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667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4912
37460 국제 인도, 남아선호로 경제 발전 발목 잡아 2018 / 02 / 07 213
37459 국제 러시아,가스 생산 증가로 유럽 공급량 증대시켜 imagefile 2018 / 02 / 07 424
37458 국제 캐나다 1인 가구, 독신과 인구 고령화 등으로 증가 지속세 imagefile 2018 / 02 / 07 426
37457 경제 브랜드 가치평가, 삼성전자가 18년 연속 1 위 기록해 imagefile 2018 / 02 / 07 195
37456 경제 올 1월 수출, '역대 1월중 사상 최대, 15개월 연속 증가세' 2018 / 02 / 07 196
37455 경제 한국민 소득, 2만 달러이후 11년만인 올해 3만 달러 진입 imagefile 2018 / 02 / 07 358
37454 국제 서방 경제 제재 속, 올해도 러시아 경제 성장 지속 imagefile 2018 / 01 / 24 425
37453 국제 세계 최고인 최저임금 국가 호주, 자동차 생산 전면 중단 imagefile 2018 / 01 / 24 1196
37452 국제 2017년 중국 GDP, 전망치 뛰어넘는 6.9% 성장해 imagefile 2018 / 01 / 24 428
» 정치 '이념 공세' 한국당, 평창올림픽 놓고 '내로남불'에 국민들 짜증 심해 imagefile 2018 / 01 / 23 425
37450 정치 남경필 '동탁 토벌 위해 조조될래'라는 주장 이재명 '넌, 조조가 아니라 여포다'로 비꼬아 imagefile 2018 / 01 / 23 338
37449 정치 민주당 지지율 고공행진에 텃밭 대구 등 야권 인사 입당 러시 imagefile 2018 / 01 / 23 363
37448 연예 역대급 클라스 외국인 미스터리 싱어 상대 '너의 목소리가보여 5' imagefile 2018 / 01 / 23 262
37447 연예 손승원 팬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촬영에 분식차 제공 imagefile 2018 / 01 / 23 264
37446 연예 'K-POP 킹' 엑소, 두바이 상륙에 현지 언론 등 반응 들썩! imagefile 2018 / 01 / 23 219
37445 연예 아시아 대표 뮤지션 '보아', 2018년 화려한 컴백! imagefile 2018 / 01 / 23 231
37444 연예 명불허전 동방신기, 일 공연 역사 새로 쓴다! imagefile 2018 / 01 / 23 227
37443 연예 tvN '마더' 이보영-허율-이혜영-고성희 '4인 3색' 모성애 공개! imagefile 2018 / 01 / 23 176
37442 연예 2PM 우영, 미니 2집 7트랙 전곡 작사, 작곡 참여로 다양한 장르 소화 imagefile 2018 / 01 / 23 166
37441 연예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 '존재감 갑' imagefile 2018 / 01 / 23 149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