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기업 81%, 일과 개인의 생활 양립 돕기에 무관심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이 2018년 트렌드 키워드로 꼽...

Posted in 사회  /  by eknews02  /  on Feb 12, 2018 02:37

기업 81%, 일과 개인의 생활 양립 돕기에 무관심



'워라밸(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이 2018년 트렌드 키워드로 꼽힐 만큼 사회 이슈 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일과 개인의 생활 양립을 돕는 제도인 유연근무제를 10개 기업중에서 8개(81%)는 시행치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하지 않는 이유로는 '부서, 협력사 등과의 협업에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35.5%, 복수응답), 업무가 많아 여력이 없어서(35.5%)'를 1위로 꼽았다.


이어서 '경영진이 반대해서(21.4%), 제도를 악용할 것 같아서(14%), 성과 하락이 우려돼서(8%), 제도 도입을 위한 투자 비용이 높아서(4%), 이전에 실시했지만 효과가 없어서(1%)'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향후 유연근무제를 도입 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81.9%가 '도입 의향이 없다'라고 답변해, 앞으로도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기업이 크게 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123-사회 2 사진.png


현재 유연근무제를 실시중인 기업(70개사)에서 활용하는 방식으로는 시차출퇴근제(71.4%, 복수응답),시간제근무'(22.9%), 집중근무제(14.3%), 재택근무제(8.6%), 원격근무제(4.3%)의 순이었다.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워라밸 유지를 위해서(62.9%, 복수응답), 업무성과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48.6%), 장기근속률을 높이기 위해(15.7%), 경영진의 지시에 의해서(10%), 비용 절감을 위해서(7.1%), 우수 인재 영입을 위해(7.1%), 정부 지원이 있어서(4.3%), 회사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2.9%)' 등을 들었다. 


유연근무제를 실시하는 직원의 평균 비율은 전체 직원의 51%로 나타났으며, 직원들의 만족도는 높다는 의견이 75.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보통이라는 답변은 20%, 낮다는 답변은 4.3%에 불과했다.


한국 유로저널 원혜숙 기자

eurojournal1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13556
Date (Last Update)
2018/02/12 02:37:02
Category
사회
Read / Vote
19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13556/4e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5926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2228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5690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2058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5771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56930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57340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233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48355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47534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423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3468
37513 기업 포스코,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수주 2018 / 02 / 13 70
37512 내고장 새로운 천년 맞는 전북도 천년미래는 귀농귀촌으로 기틀 마련 imagefile 2018 / 02 / 12 125
37511 내고장 경기도, 팔당호 수질관리에 최근 10년간 총3조 2,861억원 투자 2018 / 02 / 12 168
37510 내고장 제주특별자치도, 자랑스러운 재외제주인 활약상 조명 계속 2018 / 02 / 12 150
37509 내고장 서울시, 전기차 1만대 시대로 충전소도 664기로 확대 imagefile 2018 / 02 / 12 194
37508 내고장 충청북도, 미세먼지 취약 어린이집 및 양로원, 장애인시설 등에 공기청정기 보급사업 추진 2018 / 02 / 12 156
37507 내고장 경북도, 농업 6차산업 현장혁명 본격 시동 2018 / 02 / 12 132
37506 내고장 막 오른 문화올림픽, 강원도는 온통 축제의 물결 imagefile 2018 / 02 / 12 141
37505 사회 밀레니얼 세대, '안정·균형·자기결정권·다양성' 보장될 때 행복 imagefile 2018 / 02 / 12 219
37504 사회 2017년 구직자 취업 희망 직종 1위, '남성:생산,제조, 여성:경영,사무' imagefile 2018 / 02 / 12 148
» 사회 기업 81%, 일과 개인의 생활 양립 돕기에 무관심 imagefile 2018 / 02 / 12 192
37502 내고장 서울 사회적경제기업 5년새 5배↑, 올해 공공구매 1,300억 imagefile 2018 / 02 / 07 159
37501 내고장 경남도, ‘로봇비즈니스벨트’ 조성해 제조로봇 중심지 도약 imagefile 2018 / 02 / 07 157
37500 내고장 전남도, 낙지목장 확산으로 자원 회복 추진 imagefile 2018 / 02 / 07 126
37499 내고장 전북 정읍시 월영습지와 솔티숲, 국가생태관광지역 2호 탄생 imagefile 2018 / 02 / 07 123
37498 내고장 경북 사랑의 온도 100도 돌파로 경제 불황에도 뜨거운 온정 2018 / 02 / 07 126
37497 내고장 경기도가 의료 인공지능(AI) 분야 4차 산업혁명 중심지목표 2018 / 02 / 07 74
37496 내고장 강원도,전국 최초로 고교 무상 급식 시행한다 2018 / 02 / 07 78
37495 내고장 충남도민 55.6 %가 취업 중, 자영업자가 최대 2018 / 02 / 07 75
37494 연예 ‘글로벌 뮤즈’ 송지효, ‘新 완판녀’부터 ‘K-뷰티 뮤즈’까지! imagefile 2018 / 02 / 07 186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