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검찰, 혐의 넘친 이명박에게 '피의자' 소환 조사 통보 국민 10명중 7명 구속해야,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모든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Mar 07, 2018 01:58
검찰, 혐의 넘친 이명박에게 '피의자' 소환 조사 통보
국민 10명중 7명 구속해야,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모든 지역, 모든 연령에서 찬성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 사건 수사에 검찰이 속도를 내면서 이 전 대통령이 소명해야 할 범죄 혐의가 시간이 갈수록 불어나면서, 이 전대통령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3월 14일 오전 9시 반까지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실체적 진실을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 에 대해 서면조사나 제3의 장소가 아닌 직접 대면조사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에서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게 될 경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3월 21일∼22일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지 약 1년 만에 전직 최고통치권자가 다시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검찰에 소환된 역대 대통령 중에서는 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 전 대통령이 4번째로 기록된다. 
물론 검찰이 전직 대통령이라는 신분을 고려할 때 도주 우려 등이 적다고 판단하고 불구속 기소를 택할 가능성 역시 있다.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될 경우 선거철을 앞두고 자칫 정치권을 중심으로 ‘후폭풍’이 일 수 있는 점도 신중히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시사우리신문이 이 전대통령의 혐의를 정리한 내용을 인용하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출두하면 우선 재임기간중 측근인 김백준과 장다사로 등이 국정원 대공 특수활동비에서 모두 17억 5천만 원의 불법 자금 수수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다. 현재 검찰이 공소장을 통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결론 낸 유일한 혐의이기도 하다. 
서울중앙지검은 앞서 지난 2월5일 4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구속기소 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김 전 기획관을 ‘방조범(종범)’으로 규정했다. 이 전 대통령에게 더 큰 책임이 있다는 결론이다.
이후 추가로 국정원 특활비 상납 금품거래 규모가 청와대의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1비서관, 장다사로 전 총무기획관이 각각 1억원 상당의 미화, 5000만원, 10억원의 특활비를 받은 것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에서 받은 자금 등으로 18·19대 총선 당시 청와대가 불법 여론조사를 했다는 의혹을 조사한 검찰이 '대통령이 연루됐다'고 판단한다면 이 전 대통령도 박근혜 전 대통령처럼 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다스가 미국에서 진행한 ‘BBK 투자금 140억원 반환 소송’ 과정에 LA 총영사관 등 국가기관을 동원해 개입했다는 의혹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삼성전자가 다스의 미국 소송비 370만 달러(당시 환율 기준 약 45억원)를 대납한 것은 뇌물거래에 이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인사청탁과 함께 이 전 대통령 형인 이상득 전 의원에게 8억원을, 이 전 대통령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14억여원을 전달했다는 의혹, 대보그룹이 관급공사 수주에 편의를 봐달라며 수억원을 이 전 대통령 측근 인사에게 건넸다는 의혹까지 추가됐다. 수사결과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의 자금수수 관여 정황이 드러난다면 이 전 대통령이 받는 뇌물혐의액은 20억∼30억 원 정도가 더 늘어나 100억 대를 훌쩍 넘길 수 있다. 
또한, 다스가 입주해 있는 영포빌딩의 지하창고에서 이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문건이 다량 발견된 것과 관련해 이미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주요 관련자들이 입건되어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조사가 불가피하다. 
다스가 이 전 대통령이 지배한 회사라는 심증을 굳혀가는 검찰은 기존에 다스에서 발생한 120억원대 횡령 사건 외에도 최근에 발견된 다스와 관계사들의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 등 각종 경영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도 이 전 대통령의 연관성을 따져보고 있다.
이와 별도로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영배 금강 대표 등이 홍은프레닝, 금강 등 다스 관계사에서 횡령한 것으로 의심되는 비자금도 최소 100억원대에 이르는 혐의도 추가된다.
다스 및 관계사들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의 회사인 다온에 무담보로 대출해 배임 혐의를 의심받는 자금도 123억원에 달한다. 
또한 이 전 대통령이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와 조카 김동혁씨 등 명의로 가평 별장과 부천시 공장 부지 등 전국에 상당한 차명 재산을 갖고 있다는 의혹도 검찰이 사실관계를 따져보는 사안이다. 사실로 확인되면 이 전 대통령에게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달 28일 tbs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남녀 502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67.5%, '반대한다'는 의견이 26.8%로 각각 집계됐다. 나머지 5.7%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리얼미터는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모든 지역, 모든 연령,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진보층·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했다”고 분석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15135
Date (Last Update)
2018/03/07 01:58:31
Category
정치
Read / Vote
23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15135/23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0573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6751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1287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6470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2409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1331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1889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678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2828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1989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781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6047
37674 문화 문화기술로 구현된 한류 콘텐츠, 평창을 달궜다! imagefile 2018 / 03 / 07 233
37673 문화 한국 패션 디자이너, 런던에서 유럽시장 본격 공략 imagefile 2018 / 03 / 07 213
37672 정치 남북정상회담 4월 말 개최…'북 비핵화 의지 분명히 밝혀' imagefile 2018 / 03 / 07 337
» 정치 검찰, 혐의 넘친 이명박에게 '피의자' 소환 조사 통보 2018 / 03 / 07 232
37670 국제 미국 정책 금리인상 속도 빨라질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8 / 03 / 07 439
37669 국제 브라질,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위기 회복중 imagefile 2018 / 03 / 07 276
37668 국제 중국, '노령인구 매년 1천만명씩 증가, 출생인구는 감소' 2018 / 03 / 07 198
37667 경제 2월 수출 16개월 연속 증가세, 73개월 연속 무역 수지 흑자 imagefile 2018 / 03 / 07 221
37666 경제 전자정부 ‘인지도·이용률·만족도’ 모두 5년 연속 상승 imagefile 2018 / 03 / 07 222
37665 경제 2017년 원유 수입해 정제된 석유 사상 최대 수출 imagefile 2018 / 03 / 07 342
37664 경제 지난 10년동안 한국향한 미 보호무역 조치 지속 증가 imagefile 2018 / 03 / 07 211
37663 건강 한국인 절반, 비타민 C 권장량 미만 섭취로 당뇨병 노출 imagefile 2018 / 03 / 06 311
37662 건강 소변에 거품이 많거나 지속되는 거품뇨, '신장질환' 주의해야 imagefile 2018 / 03 / 06 657
37661 건강 '레드와인' 속 성분 충치·잇몸질환 퇴치 도움 imagefile 2018 / 03 / 06 177
37660 여성 건강한 식습관 여성들 '골반골절' 위험 낮춘다 imagefile 2018 / 03 / 06 181
37659 연예 인형의 집, 박하나-왕빛나 '명품 쇼핑의 계절' imagefile 2018 / 03 / 06 244
37658 사회 미혼남녀 44.1%만 결혼 필요, 미혼자 87.8%는 결혼 구속받는 것 거부 imagefile 2018 / 03 / 06 398
37657 사회 양육권 분쟁서 '자녀 의견' 꼭 들어야…양육비 한달만 밀려도 감치 imagefile 2018 / 03 / 06 207
37656 사회 '노쇼'에 강력 대응, 3월부터 위약금 적용 국제편 결항, 항공사 고객 배상액 4시간 이내 200∼400달러, 4시간 이상 늦어지거나 결항 최대 600달러 imagefile 2018 / 03 / 06 201
37655 내고장 제주도, 전기차 1만대 돌파로 역사의 한 페이지 장식! imagefile 2018 / 03 / 06 156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