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네덜란드 장례식 폐어에서 ‘안락사기계’ 인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장례식 페어 (Funeral Fair)에서 ‘안...

Posted in   /  by admin_2017  /  on Apr 16, 2018 22:54
extra_vars1 :  
extra_vars2 :  
네덜란드 장례식 폐어에서 ‘안락사기계’ 인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장례식 페어 (Funeral Fair)에서 ‘안락사 기계’가 많은 관심을 끌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는 논란이 되고 있는 안락사 기계 ‘Sarco(사르코)’가 지난 토요일 연례 행사인 암스테르담의 장례식페어에서 전시되었다고 전하며, 수천명의 방문객들이 몰려든 가운데 많은 이들이 Sarco에 대해 큰 호기심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Sarco는 호주인  Philip Nitschke와 네덜란드 디자이너 Alexander Bannink 이 발명한 제품이다. 

유럽6-네덜란드 장례식 폐어에서 ‘안락사기계’ 인기  가디언지.jpg
사진: 가디언

Nitschke는 "죽고 싶은 사람은 기계에 들어가서 버튼만 누르면 안락사 기계는 질소로 가득차게 된다.”며, “사람들은 이내 어지러움을 느끼지만 급격히 정신을 잃고 죽게 된다."고 Sarco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장례식 페어에서는 진짜 Sarco에 앉으면 어떤 느낌일지 체험할 수 있는  VR 글래스 (virtual reality glasses)를 함께 전시해 방문객들이 경험할 수 있게 전시했다.  

Nitschke는 완제품을 올해 말까지 완성할 목표라고 밝히며, 완제품이 완성이 되고 나면 디자인은 온라인에 오픈 소스 형태로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안락사 기계를 만들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서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언급했다. .

안락사와 법적 문제점에 대한 질문에 대해 그는 "많은 나라에서 자살은 불법이 아니다."고 그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영국 유로저널 변금주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네덜란드 베네룩스 뉴스는 2015년 11월부터 유럽 뉴스난에 게재합니다. 2015-11-02 1236
314 네덜란드 네덜란드, 세계 최초 플라스틱 재활용 도로 선보여 imagefile 2018 / 09 / 18 27
313 벨기에 낙태 합법화 가능성 열어 imagefile 2018 / 05 / 07 152
312 벨기에 회사들, 사린 가스에 사용되는 화학물질 시리아 수출 imagefile 2018 / 04 / 23 208
311 네덜란드 헤이그, 대마초 흡연 금지 imagefile 2018 / 04 / 23 186
» 네덜란드 장례식 폐어에서 ‘안락사기계’ 인기 imagefile 2018 / 04 / 16 338
309 네덜란드에 ‘따뜻한’ 자전거 도로 생길 전망 imagefile 2018 / 04 / 16 204
308 벨기에 왕자, 수당 삭감 상소에 실패 imagefile 2018 / 04 / 02 169
307 벨기에 바(bar)들, 맥주컵 지키기에 혈안 imagefile 2018 / 03 / 20 238
306 벨기에 정부, 혹시 모를 원자력 발전소 사고 대비해 요오드 알약 준비 imagefile 2018 / 03 / 13 240
305 네덜란드 슈퍼마켓, ‘플라스틱 프리’ 시도 imagefile 2018 / 03 / 06 473
304 네델란드, „작아진 EU, 예산 또한 작아져야!“ imagefile 2018 / 02 / 19 170
303 벨기에, 고양이 불임시술 의무화 imagefile 2018 / 02 / 13 297
302 벨기에 레스토랑, 수돗물을 미네랄워터로 속여 판매 imagefile 2018 / 02 / 07 341
301 네덜란드, 유럽 에너지 허브로 야심찬 도약 imagefile 2018 / 01 / 01 266
300 네델란드도 독일 고속도로 통행료 도입 반대 imagefile 2017 / 12 / 19 494
299 벨기에 정부, 왕자에 예산삭감 imagefile 2017 / 12 / 05 468
298 암스테르담, 영국 은행들에게 러브콜 imagefile 2017 / 12 / 05 353
297 네덜란드, 치즈 이어 와인 원산지 보호 받게 될 예정 imagefile 2017 / 11 / 28 396
296 암스테르담 "비어 바이크 (Beer Bike)" 운행 종료 imagefile 2017 / 11 / 07 394
295 네덜란드 연정 협상, 총선 후 208일만에 타결 imagefile 2017 / 10 / 09 34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