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기업 10곳 중 4곳, 경력단절여성 채용은 부담돼 임신, 육아 등의 이유로 퇴사한 ‘경단녀(경력단절여성)’들이 경...

Posted in 여성  /  by eknews  /  on May 17, 2017 02:04

기업 10곳 중 4곳, 경력단절여성 채용은 부담돼


임신, 육아 등의 이유로 퇴사한 ‘경단녀(경력단절여성)’들이 경력을 살리기 위해 취업에 도전하지만, 실제 기업 10곳 중 4곳은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임신, 육아 등의 이유로 퇴사한 ‘경단녀(경력단절여성)’가 지난해 4월 기준 190만명을 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525개사를 대상으로 ‘경력단절여성 채용 부담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39.6%가 ‘채용에 부담을 느낀다’라고 답해, 지난 2014년(29.1%) 조사대비 10.5%p 높아졌다.
1089-여성 1 사진.jpg
기업별로는 중견기업(50%), 중소기업(38.9%), 대기업(35.3%) 순으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가정사로 자리를 자주 비울 것 같아서(58.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야근과 출장 등이 어려울 것 같아서(34.1%), 쉽게 퇴사할 것 같아서(25.5%), 실무역량이 떨어질 것 같아서(20.2%), 근무 의지와 책임감이 낮을 것 같아서(19.7%), 보유 경력대비 성과가 낮을 것 같아서(14.9%) 등을 꼽았다.

기업들이 부담을 느끼는 경력단절의 공백기간은 평균 2년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년(31.7%), 1년(21.6%), 3년(18.8%), 6개월 이하(12.5%), 5년(10.1%) 등이었다.
반면, 경력단절여성 채용에 부담을 느끼지 않는 기업(317명)은 그 이유로 근무 의지나 책임감이 높을 것 같아서(52.4%, 복수응답)를 1위로 선택했다. 다음으로 업무 적응에 문제가 없을 것 같아서(30.3%), 경제적 이유 등으로 오래 다닐 것 같아서(25.6%), 친화력 있고 소통을 잘할 것 같아서(20.5%), 신입보다 교육비용 등이 절감돼서(12.6%) 등을 이유로 들었다.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한 기업은 전체 기업 중 45.7%가 경력단절여성을 채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들 중 이전 직장 경력을 살린 경우는 평균 42%에 그쳤다. 
여기에 경력단절여성은 동일연차 직원 대비 연봉, 경력 연수 차감, 직책?직급 등의 불이익을 준다는 답변도 37.9%였다.
한편, 기업들이 생각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활성화 방안으로는 경력단절여성 채용 시 보조금 증대(37.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외에도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전환(34.9%), 경력단절여성의 재취업 교육 확대(31.6%), 시간선택제 등 일자리나누기 활성화(27.8%)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국 유로저널 노영애 기자
   eurojournal26@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