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10년도 연방은행의 이익금이 22억 유로로 집계되어 전년도에 비해 거의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참고로 2009년도에...

by eknews  /  on Mar 18, 2011 10:46

2010년도 연방은행의 이익금이 22억 유로로 집계되어 전년도에 비해 거의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참고로 2009년도에 연방은행은 이익금 41억 유로를 연방정부에 지급한 바 있었다. 올해 4월 말에 자발적으로 퇴임하기로 결정한 연방은행장 악셀 베버(Akel Weber)는 2010년도에 이처럼 연방은행의 이익금이 줄어든 이유로서 예전보다 더 증가한 위험방지준비금을 언급하였다. 베버 연방은행장은 2010년도의 위험방지준비금 액수가 무려 16억 유로에 달했다고 밝혔다.
연방은행의 가장 큰 이익발생처는 국가소유의 비축 금괴와 화폐인데, 이들 자원은 국제적인 금 가격과 이자율 등에 따라 발생하는 이익이 결정된다. 연방은행의 두 번째 이익발생처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국가들에 있는 은행들에 대한 재융자이다. 따라서 기준금리가 높으면 높을수록 연방은행의 이자수익이 증가하는 것이다. 하지만 작년에는 기준금리가 1% 대에 불과한 수준이어서 연방은행의 수입이 상대적으로 감소하게 된 것이다. 
참고로 지금까지 연방은행이 사상최고의 이익을 기록한 것은 1997년도로서, 당시의 이익금을 현재의 유로화로 환산하면 약 124억유로였다. 또한 1970년대에는 연방은행이 여러 해 동안 손실을 기록했었는데, 가장 큰 손실을 기록한 것은 1973년도로서 약 68억 마르크의 손실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 연방은행은 매해 이익을 기록하면서 연방정부에 이익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되었다. 

(사진 - Tagesschau 전제)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URL
http://eknews.net/xe/127888
Date (Last Update)
2011/03/18 10:46:33
Read / Vote
267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127888/e8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788 독일, 집세 상승으로 사회 불평등 심화(1면) imagefile 2018 / 10 / 29 578
8787 독일, 주택자녀보조금 시행 한달만에 벌써 5억 유로 이상 신청 imagefile 2018 / 10 / 29 240
8786 독일 연정정부, 돌봄 필요한 사람들 위한 더 많은 지원 계획 imagefile 2018 / 10 / 29 145
8785 독일인들의 재정적 만족감, 기록적 상승 imagefile 2018 / 10 / 29 131
8784 독일로 이주하는 인구 감소 imagefile 2018 / 10 / 29 159
8783 베를린, 인종차별 반대 대규모 평화 시위 imagefile 2018 / 10 / 17 201
8782 독일 물가상승, 7년전 이래 최고치(1면) imagefile 2018 / 10 / 15 250
8781 독일 학교, 해년마다 3만 2000명 교사 부족 imagefile 2018 / 10 / 15 269
8780 독일정부, 요양보험 분담금 올리기로 결의 imagefile 2018 / 10 / 15 184
8779 독일, 올해 기름 난방비 8%까지 오를듯 imagefile 2018 / 10 / 15 157
8778 독일인 70%, 새로운 이주법에 찬성 imagefile 2018 / 10 / 15 477
8777 메르켈 총리, “독일 통일은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imagefile 2018 / 10 / 08 212
8776 독일정부, 외국 전문인력 유치 위해 노동시장문 활짝 imagefile 2018 / 10 / 08 355
8775 독일, 퇴직연금 외국에서 수령하는 경우 점점 증가 imagefile 2018 / 10 / 08 241
8774 독일 사회보험재정, 이주민 증가로 큰 이득 imagefile 2018 / 10 / 08 228
8773 독일인들, 오프라인 매장 찾는경우 다시 잦아져 imagefile 2018 / 10 / 08 215
8772 독일, 개인가계 에너지 사용량 증가해 imagefile 2018 / 10 / 08 108
8771 메르켈 총리, 지도자 신뢰도 1위 imagefile 2018 / 10 / 02 172
8770 대가족 꿈꾸는 독일의 고학력 여성(1면) imagefile 2018 / 10 / 01 244
8769 독일 기민/기사당, 최초로 이주민들의 가장 많은 지지 얻어 imagefile 2018 / 10 / 01 18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