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우리가 보는 모든 것에는 다른 어떤 것이 숨겨져 있다” 르네 마그리트 1 르네 마그리트 그림을 그리는 방법...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Apr 09, 2018 01:28
extra_vars1 :  
extra_vars2 :  
“우리가 보는 모든 것에는 다른 어떤 것이 숨겨져 있다”
르네 마그리트 1
 
르네 마그리트.jpg
르네 마그리트

그림을 그리는 방법은 알지만 무엇을 그려야 할지 혼란스러웠던 르네 마그리트는 쉽게 잠들지도 못할 만큼 그림에 대해 매일 매일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르네의 머릿속에는 어떤 물건과 단어들에 대한 생각부터 늘 아주 많은 생각들이 떠다녔다. ‘도대체 무엇부터 그려야 할까?’ 하얀 캔버스앞에서 고민을 거듭하던 그는 주로 초록 사과를 바라보다 그대로 잠이 들곤 했다. 
그리고는 그는 꿈 속에서 화가가 되어 사과를 그리고 모자를 그렸다. 다시 그는 이 둘을 합쳐 사과모자라는 독창적인 사물을 만들어냈다. 이질적으로 보이는 두 사물들을 긴밀하게 연결해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해낸 것이다. 
 
Rene Magritte, 인간의 아들_ Son of Man, 1946.jpg
Rene Magritte, 인간의 아들; Son of Man, 1946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간에 나의 그림을 상징주의와 동일시하는 것은 작품의 진정한 본질을 무시하는 것이다.”
그는 사람들이 회화를 접하면서 무슨 생각을 해야 할 지 모르기 때문에, 이런 곤경에서 벗어나  편안해지기 위해서 의지할만한 것을 원하고 그래서 어떤 의미를 찾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렇게 상징적 의미를 찾는 사람들은 본질적인 시적 요소와 이미지의 신비함을 결국 간과하게 되고, 그리고 아마도 어떤 신비감을 감지하게 되더라도 그것을 떨쳐버리고 싶어 할 것이라고 그는 생각했다. 
사람들은 두려워한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합니까?’라고 물으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모든 의미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진다. 
그러나 이들이 만약 이렇게 신비함을 거부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르네는 그들이 완전히 다른 반응을 하게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다른 것을 묻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르네 마그리트, 이미지의 반역, 1929.jpg
르네 마그리트, 이미지의 반역, 1929

2003년 연세대학교 논술 입시문제의 주제이기도 했던 이 작품을 통해 르네 마그리트는 “보는 것이 믿는 것”인 세상에 대한 반론을 제기했다.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그의 그림 속 파이프가 정말 파이프가 맞느냐고 그는 우리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그림으로 그려진 파이프의 이미지는 실재로 존재하는 파이프가 아닌 종이에 발라진 물감의 형태일 뿐이니 그의 말이 사실은 옳다. 그는 이렇게 단호하게 ‘말’과 ‘그림’을 끊어 버렸다. 
그의 발언에 우리는 다소 혼란스러울 수도 있다. 왜냐하면 이는 우리가 통상 당연하게 믿어왔던 것을 사실은 그것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을 들게 하기 때문이다.
그는 이렇게 자신의 머릿 속을 떠나지 않던 수많은 단어와 물건들을 연결해 그 두 가지를 결합하여 때때로 원래의 것과 아주 다른 의미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하고 동·서양의 구분을 넘어 우리시대의 다양한 영역에까지도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는 르네 마그리트의 그림은 먼저 우리의 상식적인 고정관념을 깨부수는 것에서 시작한다. 그는 평소 우리에게 익숙해져 있는 사물과 관습화된 사고에 이의를 제기하고 뜻하지 않은 충돌을 작품 속에 펼쳐 놓았다.
 
Ren_ Magritte , Call of Peaks, 1943.jpg
René Magritte , Call of Peaks, 1943

이것은 창 밖 배경 자체가 이젤 속의 그림이 되도록 그려진 작품이다. 익숙한 듯 낯설고 낯선 듯 익숙해 보이는 그의 작품들, 르네 마그리트는 사물들 사이의 보이지 않는 의미를 찾아 그것을 작품으로 구현해 냈다.
 
Ren_ Magritte, Golconda, 1953.jpg
René Magritte, Golconda, 1953

'골콘다'에서는 신사들이 육각형으로 배치된 채 일정한 간격을 두고 하늘에서부터 끝도 없이 쏟아져 내린다. '골콘다'는 원래 다이아몬드 광산이 있던 인도의 옛 도시로, 쇠락하여 폐허만 남은 지 오래된 곳이다. 
하지만 여전히 부의 상징인 곳이기에, 하늘에서 내려오는 신사들은 이런 부를 꿈꾸며 틀에 박힌 일상생활을 성실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돈다발이 하늘에서 내려오는 듯한 일종의 마그리트가 주는 재미있는 선물과 같은 의미를 내포하기도 한다. 특히, 말쑥한 남자들이 쏟아지는 광경은 싱글 여성이라면 더욱 행복한 선물일 수도 있을 것이다.
 
영화 매트릭스(1999)의 한 장면.png
영화 매트릭스(1999)의 한 장면

르네의 작품속 이 똑같은 신사들이 워쵸스키 감독 영화 매트릭스에서는 똑같은 양복을 입은 남자들의 이미지로 오버랩이 되기도 한다. 워쵸스키 감독의 또다른 영화 브이포 벤데타의 한 장면 또한 연상시킨다.  
 
영화 브이포 벤데타의 한 장면.jpg
영화 브이포 벤데타(2006)의 한 장면

이렇게 평범한 것들을 기상천외하게 조합하여 꿈에서나 볼 법한 환상적인 장면을 연출하는 그의 작품을 감상하는 일은 늘 희한하고 신선한 경험을 우리에게 던져준다. 꿈이라는 판타지 공간 속에서 현실세계에서는 불가능한 모든 것을 이루어냄으로써, 그의 작품에서 만나게 되는 낯섦과 수수께끼와 같은 의문은 보는 우리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한다. 
당시 1차 세계대전의 불합리한 공포에 영향을 받아 싹튼 초현실주의는 논리에 의존하기보다는 꿈과 상상, 놀이로부터 예술을 창작하는 것을 시도했다. 그렇기에 단순하면서도 거칠고 창의적인 이미지와 의미를 가진 르네의 초현실주의 작품들은 현실 세계의 논리나 상식으로는 설명하기 어렵다.
“우리가 보는 모든 것에는 다른 어떤 것이 숨겨져 있다.”
 
르네 마그리트, 개인적 가치, 1952.jpg
르네 마그리트, 개인적 가치, 1952

그의 별명은 ‘그림 그리는 철학자’다. 그 별명답게 우리가 보지 못하는 사물 너머 그 어떤 것을 그는 그림 속에 표현하고 보여주려 애썼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 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35 최지혜 예술칼럼 감자 바구니가 아니라 죽은 아기의 관입니다 newimagefile eknews02 18/05/21 02:57 5
1334 박심원의 사회칼럼 imagefile eknews02 18/05/16 03:23 16
1333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잔다르크 imagefile eknews02 18/05/16 03:18 15
1332 영국 이민과 생활 주재원파견과 솔렙비자 eknews02 18/05/16 03:13 36
1331 아멘선교교회 칼럼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eknews02 18/05/14 22:27 27
1330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감사와 행복의 마인드 eknews02 18/05/14 22:16 30
1329 최지혜 예술칼럼 세상은 나를 우러러 볼 것이다. 아니 어쩌면 나는 경멸당하고 오해받을 것이다. imagefile admin_2017 18/05/14 02:58 17
1328 아멘선교교회 칼럼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admin_2017 18/05/08 02:19 35
1327 유로저널 와인칼럼 [임주희의 살롱 뒤 뱅] #7 상 조세프의 거장, 도멘 피에르 고농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56 29
1326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행복으로 이끄는 은혜의 눈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53 40
1325 박심원의 사회칼럼 인천상륙작전 Operation Chromite, 2016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51 72
1324 영국 이민과 생활 요즘 사업비자 연장심사 경향과 대비 file admin_2017 18/05/07 01:50 40
1323 최지혜 예술칼럼 생각을 이미지화하여 우리 눈에 보이게 한다 - 르네 마그리트 4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48 35
132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루앙Rouen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43 27
1321 런던지점 조부장의 에피소드 런던지점 조부장의 에피소드 #9 imagefile admin_2017 18/05/07 01:41 74
1320 영국 이민과 생활 영주권 유지와 시민권 및 한국체류 imagefile admin_2017 18/04/25 02:24 158
1319 아멘선교교회 칼럼 죄로 말미암아,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 admin_2017 18/04/24 04:58 84
1318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행복으로부터의 분리 imagefile admin_2017 18/04/23 23:28 79
1317 박심원의 사회칼럼 회초리 imagefile admin_2017 18/04/23 23:25 95
1316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테오가 걸으며 이야기 하는 서사시와 같은 프랑스 - 노르망디 Normandie imagefile admin_2017 18/04/23 23:13 8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