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축구,'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는 깨고 월드컵 2연패는 실패

by 편집부 posted Dec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축구,'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는 깨고 월드컵 2연패는 실패

마크롱 대통령, 카타르 결승전 관전하면서 프랑스 응원하면서 경기 후에도 격려에 나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8일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경기장을 직접 참관하면서 프랑스를 응원을 했으나 프랑스 축구 대표팀은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는 깼으나 월드컵 2연패에는 실패했다.

프랑스 대표팀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카타르에서도 2연패를 노렸으나, 아르헨티나와의 접전 끝에 연장전까지 갔으나 3-3으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으나 승부차기에서 아르헨티나에 4-2로 결국 패배했다.

프랑스는 월드컵 전 대회 우승팀으로 다음 월드컵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둔다'는 이른바 '디펜딩 챔피언' 징크스를 극복하고 이번 카타르 대회에서 16강 경기에선 폴란드를 3-1로 꺾고, 8강에서는 또 다른 우승 후보였던 잉글랜드를 2-1로 격퇴했으며, 4강에서도 모로코를 2-0으로 압도했다.

프랑스 언론과 연합뉴스 등 국내 언론 보도에 따르면 경기가 끝난 후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망)와 포옹하며 위로했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노고를 위로하면서 "프랑스 대표팀이 온 나라와 전 세계에 있는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며 "레 블뢰(Les Bleus·프랑스 대표팀의 별명)가 우리를 꿈꾸게 했다"라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또한 경기 직후 프랑스 대표팀 락커룸을 찾아 “오늘의 경기를 절대 후회하지 말라”며 “당신들은 이긴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번 대회에서 프랑스의 주 공격수인 음바페는 이번 월드컵에서  총 8골, 특히 결승전에서만 3골을 넣어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이끈 리오넬 메시(7골)를 제치고 월드컵 '골든부트(득점왕)'에 올랐다.

 

프랑스 유로저널 문영민 기자

eurojournalgisa@eknews.net

유로저널광고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