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프랑스 경제에 '빨간불'

by 편집부 posted Mar 30,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프랑스 경제에 '빨간불'



1284-프랑스 5 사진.png



러시아-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COVID 침체에서 이제 막 탈출하고 있는 프랑스 경제에 '빨간불'이 켜졌다.



프랑스 중앙은행은 지난 3월 13일에 2022년 프랑스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연초 예상보다 성장률을 하향 조정해 발표하고 물가 상승율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해, 지난 해 12월 발표했던 2022년 프랑스 성장률 3.6%가 러-우크라이나의 상황에 따라 3.4%에서 2.8%까지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2.8% 예상치는 특히 프랑스의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 화석에너지 가격 상승이 최대치에 달할 경우에 기반한 수치이다.



물가의 경우도 에너지가격과 곡물가격의 상승으로 최소 3.7%에서 최대 4.4%까지도 오를 수 있을 것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프랑스 중앙은행은 현재 매우 불안하게 전개되고 있는 지정학적 상황이 프랑스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친 후, 2024년까지 점차적으로 안정을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유로저널광고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