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3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대학 순위 하락에 학자들, '비교할 수 없는 대상' 

마크롱, 프랑스 대학들도 현재 무상 교육에서 유상으로 전환 준비

 

프랑스 대학들의 순위가 상위권에 들지 못하거나 오히려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 발표 되었다.

15일에 발표된 상하이 순위에서 상위 15개 대학은 미국,영국 등 영어권 국가들이 차지하고 있었고, 프랑스를 대표하는 대학은 파리-사클레(Paris-Saclay)가 16위에 불과했다.

또한, 상위 100위 안에 있는 다른 3개 프랑스 대학은 작년 이후 순위가 하락했다.

매년 세계 상위 1,000개 대학의 순위를 매기는 상하이 랭킹(Shanghai Ranking)으로도 알려진 2022 세계 대학 학업 순위(Academic Ranking of World Universities)는 지난해와 비교하여 프랑스의 상위 4개 대학을 하향 조정했다.

AgroParis Tech와 CentraleSupélec을 포함하는 프랑스 최고의 대학인 Paris-Saclay는 2021년 13위에서 16위를 기록했다.

 Paris Sciences et Lettres University는 40위로 두 계단 하락했고, 43위인 La Sorbonne University는 8계단 하락한 반면 Paris-Cité University는 현재 73위에서 78위를 기록했다.

이와같은 프랑스 대학들의 순위 하락에 대해 프랑스 대학의 수준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냐는 우려에 랭스 샹파뉴 아르덴 대학의 경제, 사회 및 경영 과학 학부 Jean-Francis Ory 학장은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우리가 이 순위의 정상에서 멀기 때문에 더 나빠지는 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상하이 랭킹은 수학, 물리학, 화학 및 지구과학과 같은 정확한 과학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사회 과학 및 인문학은 평가하지 않는다.

'Classement des Universités'라는 책의 한 챕터 저자인 Ory는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놀랄 일이 아니다. 우리는 어떤 기관이 강조될지 즉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매년 목록을 작성하는 Shanghai Jiaotong University의 연구원들은 다음과 같은 6가지 기준에 따라 대학을 평가하고 있다.

과학 저널인 네이처 앤 사이언스(Nature and Science)에 게재된 논문 수, 노벨상이나 필즈상을 수상한 전 학생이나 교직원의 수를 살피며, 후자는 수학 연구에 대한 가장 권위 있는 국제 상으로 40세 미만의 연구자에게 4년마다 수여된다.

이 순위에 프랑스 대학의 3분의 1 이상이 순위에 포함된다.

전체적으로 프랑스의 74개 대학 중 28개 대학이 상위 1,000개 기관 중 상하이 랭킹에 선정되었다. 2016년 프랑스는 22개 대학이 순위에 올랐다.

Ory는 "이 순위에 일부 프랑스 대학이 있는 것은 눈에 잘 띄기 때문에 좋은 일이며 프랑스는 국제적 명성을 쌓아야 한다. 그러나 예를 들어 파리-사클레이의 60,000명의 학생이 이 순위로 자랑스러워할 수도 있다. 그런데 소수의 교수와 연구원의 우수성 때문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또 다른 단점은 순위가 대학 연구에만 집중되어 있다는 것이다. 

프랑스 전국 학생 협회 연합(National Federation of Student's Associations)의 영향력 전략 담당 수석 부사장인 Laura Lehmann은 "과학적인 영향력을 조장하여 교육의 질을 떨어뜨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Ory는 "이 순위는 대학의 전반적인 상태에 대해 아무 것도 말해주지 않고 있다. 게다가 우리가 가르치는 대부분의 학생들은 연구를 하지 않는다. 이 순위는 직장 생활의 질, 고용 가능성 또는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아무 것도 말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셋째로 학생들들을 가르칩니다 - 

예를 들어 생태학적 및 사회적 전환 측면에서 가르치는 내용 이러한 순위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 많다. 그러나 이 순위가 프랑스 대학의 건전성이나 학생들이 그런 대학에서 잘 가르쳤는지 여부를 말해주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는 것이다.

이 분석은 20년 동안 헤드헌터로 일해 온 Christine Censier의 의견이 잘 반영되고 있다. 그는 "이 명문 대학에 다니는 것은 매우 엄격하고 선별적인 과정을 거쳤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이것은 고정된 자산이 아니다."고 말했다.

 채용 회사를 운영하는 Censier씨는 "한 발 물러서 살펴보면 최고의 학교를 다녔지만 대인 관계가 부족한 학생들도 있다. 기술, 지적, 문화적 개방성 및 경청 기술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한계에도 불구하고 상하이 순위는 공공 기관의 기준점으로 남아 있다. 

물리학자 Sylvie Retailleau는 이전에 Paris-Saclay의 학장이었고 현재는 고등 교육 및 연구 장관으로 이 평가에 긍정적이었다.

그는 "이 평가는 국제 무대에서 프랑스의 과학적 영향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리테일로의 집권 기간 동안 파리-사클레는 2020년에서 2021년 사이에 한 계단 상승했지만 이듬해에는 세 계단 하락했다.

장기적으로 프랑스 대학의 순위 향상은 2018년에 시작된 새로운 전략의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프랑스는 "실험적 공공 기관"(EPE)을 만들기 위해 대학을 병합하기 시작했다. 

연구소와 학교는 "상하이 순위에서 고려할 수 있도록 EPE로 그룹화되었다"고 Ory는 설명한다. 

이 새로운 정책으로 인해 몽펠리에 대학, 릴 대학 및 낭트 대학이 세 곳이 2022년에 생성된 새로운 EPE, 이제 막 순위에 진입했다.

그러나 이 전략에는 몇 가지 단점이 있을 수 있다. 

2021년 10월에 발표된 감사원 보고서에 따르면 "학교 간 불평등이 증가하고 있다. 새로운 자원은 더 높은 성과를 내는 학생들에게 할당되는 경향이 있는 반면, 아마도 비가역적으로 선택적인 자금 지원이 가장 적은 대학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다."고 말했다.

 

결국, 예산이 문제

프랑스 감사원 보고서는 "국제 순위에서 프랑스 대학"의 위치를 ​​강조하면서도 "대학의 자금 부족"을 개탄하고 "계속 증가하는 학생 수"와 공공 투자 감소 사이의 불일치를 강조하고 있다.

미국과 영국의 영어권 두 주요 라이벌은 매년 꾸준히 랭킹 1위를 주장하고 있다. 지난 20년 동안 하버드 대학교가 1위를 차지했다.

Ory는 "이 순위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비교된다. 이 순위에 오르려면 돈이 필요하지만, 프랑스 대학 모델은 공립인 반면 순위에 나타나는 주요 미국 대학은 모두 사립이다. 그들은 후원자의 지원을 받고 훨씬 더 많은 혜택을 받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시스템을 통해 이 대학은 훌륭한 교수와 노벨상 수상자를 유치할 수 있으므로 순위가 높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거의 무료인 프랑스의 고등 교육은 최대한 많은 사람들에게 접근성을 보장하려고 하고 있지만, 이 정책이 곧 바뀔 수도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월 대학 총장들에게 보낸 성명에서 "거의 모든 학생들에게 무료 고등 교육을 제공하는 시스템을 계속 유지할 수는 없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유로저널광고

  1. No Image 06Sep
    by 편집부
    2022/09/06 by 편집부
    Views 49 

    프랑스, 에너지 공급위해 부식으로 정지된 원자로 폐쇄 연장

  2.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114 

    프랑스, '물가 상승,가뭄과 폭풍우,두창 확대'의 삼중고

  3.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38 

    ‘연등회’ 비디오 맵핑 전시회 개최

  4.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39 

    '정현 목판화전' 전시회 개최 « Encres rêvées, songes de papier »

  5.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115 

    1959년 이후 프랑스 최악의 가뭄, 프랑스 대책 마련 시급해

  6.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306 

    프랑스 대학 순위 하락에 학자들, '비교할 수 없는 대상'

  7.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75 

    프랑스, 가뭄에도 불구하고 와인 생산량 회복 전망

  8.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0 

    프랑스 원숭이두창 감염자 수, 전세계의 9% 정도 차지해(8월 20일자)

  9.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79 

    프랑스, 수도권에서만도 쇼핑관광 연 30억 유로에 달해(8월 20일자)

  10.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112 

    프랑스 당국, 세느 강에서 벨루가 고래에 비타민 공급 계획(8월 20일자)

  11.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38 

    프랑스 정부, '역사적 가뭄'대책 마랸을 위해 TF 구성(8월 20일자)

  12.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54 

    파리시, 원숭이 두창 대책 마련에 새 백신센터 신설 (8월 20일자)

  13.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52 

    한국전 참전용사 사진전 "영원히 우리의 기억 속에"(8월 3일자)

  14.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3 

    한국 로맨스 만화, 웹툰 전시회 개최(8월 3일자)

  15.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53 

    마크롱, 물가 상승 급등에 경제적 곤란에 처해(8월 3일자)

  16.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1 

    과반수이상의 프랑스인들, 올 여름 바캉스는 '방콕 혹은 국내'(8월 3일자)

  17.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45 

    프랑스, 겨울철 에너지 공급위해 원자로 직접 관리(8월 3일자)

  18.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6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2024년 재개장 예정(8월 3일자)

  19.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42 

    프랑스, 원숭이 두창 1,700명 감염으로 백신 추가 지원(8월 3일자)

  20. No Image 31Jul
    by 편집부
    2022/07/31 by 편집부
    Views 69 

    프랑스 국회, 임대료 인상 일시 정지 등 구매력 강화 법안 통과해 (7월 27일자)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69 Next ›
/ 36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