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1959년 이후 프랑스 최악의 가뭄, 프랑스 대책 마련 시급해

 

63년만에 맞이한 프랑스 최악의 가뭄을 경험하면서 프랑스의 물 위기를 해결할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맹렬한 폭염 속에 7월 말부터 역사적인 가뭄이 프랑스를 강타하여 프랑스 전역에서 물 부족 현상을 일으켰다. 

기후 변화는 새로운 현상은 아닐지라도 이제는 그러한 가뭄을 빈번하게 맞이할 수 밖에 없어, 과학자들은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기 위해 기술적 해결책을 찾고 있다.

1959년 이후 프랑스 최악의 가뭄으로 지하수면이 비워지고 프랑스 강의 물 흐름이 크게 감소했다. 프랑스 정부는 불필요한 물 사용을 제한해야 했었다. 약 100개 마을은 가뭄으로 인해 평소 물 공급이 부족하여 물탱크를 통한 배달과 물병 배포가 필요했다.

이러한 난감한 상황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폐수 재사용 및 해수 담수화와 같은 새로운 물 공급 방법을 모색하게 되었다. 이러한 조치는 이미 일부 국가에서 시행되었지만 프랑스에서 사용은 규제 장애물과 환경 문제에 직면해 있다.

 

폐수 재사용에 대해

몽펠리에 대학(University of Montpellier)의 물 시스템 전문가인 줄리 멘드레(Julie Mendret)는 “특히 프랑스와 EU 회원국은 폐수 재활용과 관련하여 다른 국가의 사용을 연구해야한다." 면서 “현재 프랑스에서 재사용되는 물은 1% 미만이다. 이 수치는 이탈리아가 8%, 스페인이 14%에 비해 매우 낮다. 이는 많은 폐수가 시스템으로 다시 재활용되는 일부 국가, 특히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 및 카타르와 같은 걸프 국가의 상황과는 거리가 멀다. 이스라엘은 이 분야의 진정한 개척자로 폐수의 80퍼센트를 재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프랑스의 수도꼭지까지 가는 물은 지하수에서 추출한 다음 정화했었다. 사용 후 물은 정수장에서 처리되어 수로로 배출되었다. 그러나 재활용하면 수로로 다시 들어가는 대신 파이프로 곧바로 다시 들어가 가정과 회사로 보내지게 된다.

프랑스는 매일 19,000입방미터의 폐수를 재활용하여 농작물과 골프 코스에 물을 공급하고 있다. 

Mendret은 "우리는 도로를 청소하거나 녹지 공간에 물을 주기 위해 이 용도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면서 “ 더 나아가 물을 재활용하여 식수를 생산해 보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대서양 연안의 Vendée département(행정 단위)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Jourdain 프로젝트로 곧 실험을 할 예정이다.

Sables-d'Olonne 폐수 처리장의 일부 물은 바다로 방출되는 대신 회수되어 처리되어 식수를 제공하는 시스템에 다시 투입되는 것이다.

Mendret은 "이러한 프로세스가 이미 싱가포르와 나미비아에서 구현된 후 유럽에서 사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Mendret은 이어 "프랑스는 과도하게 엄격한 규정"과 지역 수준에서 프로젝트 승인을 받는 데 방해가 되는 기타 장애물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랑스 정부는 3월에 재활용수의 사용을 확대하여 화재 진압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실제로 메마른 지하수들의 사용을 감소 시켰다.이제 EU 차원에서 회원국들은 원칙적으로 재활용수 사용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Mendret는 “모든 물을 재활용할 수는 없다. 하지만, 가끔은 인근 강이 정상적으로 흐르도록 하고 생물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방출해야 하기도 해야하기 때문이다. "고 말했다.

 

담수화, 빗물 사용 증대

프랑스 국립 농업 및 환경 연구소의 연구 책임자인 Fabienne Trolard는 빗물의 광범위한 사용도 필요할 것이라면서 “프랑스에서는 우리가 사용하는 물의 절대 다수가 음용수이다. 우리는 빗물을 식물에 물을 주는 데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하면서 "그러나 벨기에와 독일에서는 가정에서 오랫동안 이중 회로 시스템을 사용해 왔다. 음용수는 음용수와 샤워용으로만 있고 다른 용도의 물은 빗물의 형태로 개별 탱크에 저장된다."고 설명했다.

Trolard는 계속해서 " 일부 유럽 이웃에서는 서너 번, 이스라엘에서는 다섯 번, 여섯 번 재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르시카의 Rogliano와 Brittany의 Groix 섬이라는 두 개의 작은 마을은 가뭄에 대한 또 다른 해결책인 바닷물을 담수화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폐수 재활용과 마찬가지로 이 기술은 이미 해외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국제 담수화 협회(International Desalination Association)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17,000개 이상의 담수화 공장이 있다. 전체적으로 3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물 수요를 담수화에 의존하고 있다.

Trolard는 "담수화의 주요 사용자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이스라엘이지만 마그레브 국가들도 이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하면서"그들이 그렇게 하는 이유는 담수가 부족한 건조한 나라이며, 이것이 몇 안 되는 해결책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고 전했다.

요르단에서는 2026년에 홍해 유역에 공장이 설치될 예정이며 연간 2억 5천만 ~ 3억 입방 미터의 식수 또는 하루 7억 5천만 리터의 물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담수화에는 단점이 있다면서 Trolard는 "이 발전소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므로 그다지 경제적이지 않다.무엇보다 담수화는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는 염수를 생성하는 것이다.”고 부연했다.

평균적으로 담수화로 생산된 담수 1리터는 1.5리터의 염수 슬러지를 생성하며, 이는 일반적으로 바다로 배출되어 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있어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여서 프랑스에서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추천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프랑스 유로저널 문영민 기자

eurojournal23@eknews.net

유로저널광고

  1. No Image 20Sep
    by 편집부
    2022/09/20 by 편집부
    Views 41 

    프랑스, 독일에 대한 가스 수출 확대

  2. No Image 20Sep
    by 편집부
    2022/09/20 by 편집부
    Views 114 

    2022년 프랑스 여름 기후 변화 기록에 대책 마련 시급

  3. No Image 20Sep
    by 편집부
    2022/09/20 by 편집부
    Views 80 

    프랑스의 공공 및 민간 부문, 겨울 에너지 위기 극복에 '안간힘'

  4. No Image 06Sep
    by 편집부
    2022/09/06 by 편집부
    Views 68 

    파리시,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책 마련해야

  5. No Image 06Sep
    by 편집부
    2022/09/06 by 편집부
    Views 82 

    프랑스, 영국이 공유수역에 버려지는 미처리 오수에 반발

  6. No Image 06Sep
    by 편집부
    2022/09/06 by 편집부
    Views 61 

    '정현 목판화전' 전시회 개최 « Encres rêvées, songes de papier »

  7. 마크롱, '세계 경제의 종말' 가능성 경고

  8. No Image 06Sep
    by 편집부
    2022/09/06 by 편집부
    Views 53 

    프랑스, 에너지 공급위해 부식으로 정지된 원자로 폐쇄 연장

  9.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115 

    프랑스, '물가 상승,가뭄과 폭풍우,두창 확대'의 삼중고

  10.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38 

    ‘연등회’ 비디오 맵핑 전시회 개최

  11.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40 

    '정현 목판화전' 전시회 개최 « Encres rêvées, songes de papier »

  12.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124 

    1959년 이후 프랑스 최악의 가뭄, 프랑스 대책 마련 시급해

  13.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344 

    프랑스 대학 순위 하락에 학자들, '비교할 수 없는 대상'

  14. No Image 24Aug
    by 편집부
    2022/08/24 by 편집부
    Views 79 

    프랑스, 가뭄에도 불구하고 와인 생산량 회복 전망

  15.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3 

    프랑스 원숭이두창 감염자 수, 전세계의 9% 정도 차지해(8월 20일자)

  16.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81 

    프랑스, 수도권에서만도 쇼핑관광 연 30억 유로에 달해(8월 20일자)

  17.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116 

    프랑스 당국, 세느 강에서 벨루가 고래에 비타민 공급 계획(8월 20일자)

  18.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43 

    프랑스 정부, '역사적 가뭄'대책 마랸을 위해 TF 구성(8월 20일자)

  19.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62 

    파리시, 원숭이 두창 대책 마련에 새 백신센터 신설 (8월 20일자)

  20. No Image 21Aug
    by 편집부
    2022/08/21 by 편집부
    Views 52 

    한국전 참전용사 사진전 "영원히 우리의 기억 속에"(8월 3일자)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71 Next ›
/ 37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