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재택 근무 문화, 코로나 이후 25%로 증가해

by 편집부 posted Dec 2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독일 재택 근무 문화, 코로나 이후 25%로 증가해 

 

독일 내 다양한 직종, 특히 서비스 직종에서 재택근무 문화가 정착되면서 전체 노동자의 25%가 재택 근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 되었다. 

산업 ∙ 신기술 경제연구소장 올리버 팔크(Oliver Falck)는 “독일 경제에서 총 25%의 노동자들이 홈오피스를 하고 있다. 이는 새로운 장기적 가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독일 경제연구소 조사 결과는 인용한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홈오피스 의무가 해제된 후에도 약 1/4의 노동자들이 홈오피스로 근무했다. 

팬데믹 전에는 15% 이하의 노동자들만이 가끔씩 혹은 자주 홈오피스로 근무했었다. 참고로 현재 미국에서는 근무일의 30%를 홈오피스로 하는 문화가 정착되었다.

 

독일 4 그린마트와 판아시아.png

 

독일 1 샹리-뽀빠이.png

 

특히 독일 내 상담 분야의 직원들이 홈오피스 비율이 높았다. 지난 11월 최소한 부분적으로 홈오피스로 일하고 있는 상담 분야의 직원들은 72.5%까지 상승했다. 또한 IT 서비스 분야 71.7%, 광고 마케팅 분야는 60.4%로 홈오피스로 일하는 비율이 크게 높았다.

또한 세공 분야에서는 의류 제작 32.1%와 데이터 처리기 제작 26.6%로 이 두 세부 직종에서 노동자들이 홈오피스로 일하는 비율이 높았다. 

팔크 소장은 “한편 집에서 간단하게 일을 하기 어려운 직종도 있다“고 설명했다. 

요식업계에서는 홈오피스 노동자들의 비율이 조금 증가하긴 했지만 여전히 2.3%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숙박업 2.4%, 목재 가공업4.5%로 평균치보다 훨씬 낮은 홈오피스 비율을 보였다.

 

독일 2 k-mall + 배치과.png

 

독일 3 하나로 와 톱 치과.png

 

모든 서비스업 종사자들 중 36.1%가 홈오피스 기회를 이용하고 있다. 도매업과 가공업의 경우는 16%가 홈오피스로 근무하고 있지만, 소매업은 6.1%, 건설업은 5.3%에 불과했다.

<사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전재>

 

독일 유로저널 김지혜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유로저널광고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