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26년말 새만금 ‘챌린지 테마파크’ ,민간투자로 조성 확정

by 편집부 posted Nov 15,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2026년말 새만금 ‘챌린지 테마파크’ ,민간투자로 조성 확정

정부가 내년에 새만금 예산을 대폭 삭감한 가운데 축구장 면적의 11배의대규모 민간투자로 휴양시설 조성

 

오는 2026년 말에 새만금 방조제에 체류형 관광시설인 ‘챌린지테마파크‘가 첫 번째 사업으로 문을 열 예정이어서 다시 한번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 최대의 국책사업으로 평가받는 새만금은 최근 기업투자가 급증하면서 첫 번째 사업으로 축구장 면적의 11배 넘는 규모로,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휴양시설  ‘챌린지테마파크‘가 조성될 예정이다.

민간 기업이 총 1443억 원을 투자하는 이 사업은 관광숙박시설, 문화·공연시설, 지역특산물판매시설, 유원시설 등 관광휴양시설과 내부도로, 주차장 등 공공시설을 갖추게 된다.  

1338-문화 2 사진.png

아울러 지난 7월 새만금이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지정되는 등 최근 이차전지 소재 제조 관련 기업들이 빠르게 입주함에 따라 환경기초시설 확충 등 이차전지 사업장 환경오염 대책도 마련했다. 

챌린지테마파크는 관광숙박시설로 휴양콘도미니엄 150실과 단독형빌라 15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공연시설과 대관람차가 함께 입지해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휴양시설을 조성한다. 

또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지역생산품 판매장 등을 설치하는 한편, 현재 운영 중인 마실길을 재정비해 상시·전면 개방한다.

해당 사업부지는 새만금홍보관 및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과 인접해 시설 간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1호 방조제를 중심으로 새만금의 새로운 문화관광산업지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 산단에는 현재 7조 8000억 원의 민간투자가 결정됐으며, 연말까지 이차전지 기업 등 10조 원 규모의 민간투자 유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국 유로저널 임택 기자    eurojournal02@eknews.net

유로저널광고

Articles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