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 정부 정책 시행에 국민 압도적 찬성 보내 대통령 2차 개헌안 64.3% 찬성, 3·15 청년일자...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Apr 11, 2018 02:02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 정부 정책 시행에 국민 압도적 찬성 보내
대통령 2차 개헌안 64.3% 찬성, 3·15 청년일자리 대책 56% 찬성, 검경 수사권 조정 57.9% 찬성

문 재인 대통령에 대한국정 수행 지지율이 방북 예술단의 평양 공연,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 등으로 높아졌다가(69.4%),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 확산, 재활용 쓰레기 수거 혼란, ‘정시 확대’ 입시정책 논란 등으로 약간 하락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고공행진을 하면서 68.1%를 기록했다.
이와같은 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51.1%)도 전 야권인 자유한국당(20.8%), 바른미래당(5.7%), 정의당(4.5%), 민주평화당(2.6%)의 총 지지율(33.6%)을 합한 것보다 국정 수행에 동력을 실면서 국민의 관심이나 화제의 중심에 서고 있는 정부의 각종 정책 대부분에 대한 찬성이 압도적이어서 반대를 두 배이상 앞질렀다.

본 지는 최근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각종 정책에 대해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고 정확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여론전문 조사기관 리얼미터의 여론 조사 결과를 인용해 정리해본다. 

대통령 2차 개헌안 발의에 찬성 압도, 반대보다 2배이상 높아
TK·60대이상·보수층은 찬반 양론 팽팽, 그외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 찬성 대다수이거나 우세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대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민 10명 중 6명이상(64.3%)이 찬성했고, 3명 미만(27.6%)만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이 3월 26일 2차 개헌안을 발의한 것에 대해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찬성 응답이 1차 개헌안 발의에 대한 59.6%에서 4.7%p 오른 64.3%(매우 찬성 40.5%, 찬성하는 편 23.8%)로, 반면 반대 응답 은 1.1%p 내린 27.6%(매우 반대 16.5%, 반대하는 편 11.1%)로 집계됐다. 

1131-정치 1 사진 1.png

대구·경북과 60대 이상, 보수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찬성 응답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가운데,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린 대구·경북과 60대 이상, 여전히 반대 응답이 대다수인 보수층에서도 지난주 조사에 비해 찬성 응답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야 지지층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지지층, 무당층에서는 찬성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지난주 조사에 비해 찬성 응답이 상승한 가운데, 광주·전라(찬성 76.3% vs 반대 14.5%)와 서울(68.5% vs 28.4%), 경기·인천(66.0% vs 26.6%), 대전·충청·세종(65.3% vs 24.1%), 부산·경남·울산(56.5% vs 28.8%) 순으로 찬성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대구·경북(찬성 46.0% vs 반대 46.5%)에서는 반대 응답과 초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도 30대(찬성 76.7% vs 반대 17.6%)와 40대(74.9% vs 18.9%), 20대(69.5% vs 20.3%), 50대(63.3% vs 28.9%) 등 50대 이하 전 연령층에서 찬성 응답이 대다수였고, 60대 이상(찬성 44.0% vs 반대 45.8%)에서는 찬반 양론이 박빙으로 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90.9% vs 반대 6.2%), 정의당(75.0% vs 25.0%), 평화당(54.3% vs 45.7%) 지지층과 무당층(37.7% vs 24.0%)에서 찬성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한국당(8.8% vs 85.2%)과 바른미래당(41.2% vs 50.9%)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거나 절반 이상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86.1% vs 반대 10.6%)과 중도층(64.3% vs 30.0%)에서 대다수가 찬성한 가운데, 보수층(36.9% vs 60.1%)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였다.



정부 3·15 청년일자리 대책, 찬성 56% vs 반대 30%
‘지원금·세금면제·저리대출’ 중소기업 청년취업 대책, 찬성이 반대보다 2 배 정도 높아

최근 정부의 청년일자리 추경 추진에 대해 일부 야당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목돈마련 지원금, 소득세 면제, 전·월세 저리 대출 등 중소기업 청년취업 확대를 중심으로 한 3·15 청년일자리 대책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찬성하고 있어 국회가 이를 집행하기 위한 '추경예산' 처리에 적극 나사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3월 15일 정부가 중소기업 청년 취업자를 대상으로, 목돈마련 상품인 ‘청년내일채움공제’ 지원금을 연 650만 원에서 800만 원으로 늘려 3년 간 총 2,400만원을 지원하고, 취업 후 5년간 소득세 전액 면제, 전·월세 보증금 저금리 대출을 골자로 하는 청년 일자리 대책을 발표에 대해, ‘청년 취업과 중소기업 인력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5.7%로, ‘지방선거를 위한 선심성 퍼주기로 반대한다’는 응답(29.6%)의 두 배에 이르렀고 ‘잘모름’은 14.7%로 나타났다.

1131-정치 1 사진 2.png

먼저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70.1% vs 반대 19.2%), 경기·인천(60.3% vs 23.2%), 부산·경남·울산(56.3% vs 30.4%), 서울(53.7% vs 31.1%), 대전·충청·세종(49.7% vs 34.8%) 순으로 찬성이 우세한 반면, 대구·경북(찬성 41.5% vs 반대 44.5%)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연령별로는 20대(찬성 71.5% vs 반대 11.7%)에서 찬성 응답이 70%로 가장 높은 가운데, 40대(58.0% vs 26.1%), 50대(53.2% vs 33.9%), 60대 이상(49.4% vs 32.8%), 30대(48.9% vs 42.1%) 순으로 모든 연령층에서 찬성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77.9% vs 반대 10.3%)과 민주평화당(73.0% vs 17.2%), 정의당(68.8% vs 6.6%) 지지층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우세한 반면, 자유한국당(9.4% vs 77.3%)과 바른미래당(8.9% vs 68.3%) 지지층, 무당층(36.8% vs 41.6%)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2.3% vs 반대 15.3%)과 중도층(54.2% vs 30.4%)에서 대다수가 찬성한 반면, 보수층(24.5% vs 63.0%)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검경 수사권 조정, 찬성이 반대보다 2 배 이상 높아
모든 지역, 모든 연령, 자유한국당 지지층 제외 
모든 정당과 무당층, 진보층과 중도층 등 거의 대부분 찬성 여론 압도적


검찰의 수사권을 경찰로 이전하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찬성하는 국민이 10명 중 6명으로 반대의 두 배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검찰이 가지고 있는 범죄 수사권을 경찰로 이전하는 이른바 검경 수사권 조정을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범죄 수사를 지휘하고 마치는 등의 수사권을 현행 검찰에서 경찰로 이전하는 것에, 찬성(매우 찬성 21.6%, 찬성하는 편 36.3%) 응답이 57.9%로, 반대(매우 반대 9.7%, 반대하는 편 16.5%) 응답(26.2%)의 두 배를 넘었고 잘모름은 15.9%로 집계됐다. 


1131-정치 1 사진 3.png


모든 지역, 연령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 찬성했는데, 지역별로는 경기·인천(찬성 62.9% vs 반대 20.8%)과 광주·전라(61.1% vs 22.8%)에서 찬성이 60%를 넘었고, 대전·충청·세종(59.6% vs 25.6%), 서울(58.2% vs 27.6%), 대구·경북(50.4% vs 27.7%), 부산·경남·울산(48.5% vs 37.5%) 등의 순으로 찬성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70.9% vs 반대 18.1%)에서 찬성 응답이 10명 중 7명이었고, 이어 40대(68.6% vs 16.6%), 20대(57.3% vs 23.5%), 50대(53.2% vs 30.0%), 60대 이상(44.6% vs 38.5%) 순으로 찬성이 다수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찬성 73.0% vs 반대 12.8%)과 정의당(68.6% vs 16.6%)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70% 전후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바른미래당 지지층(49.0% vs 36.4%)과 무당층(46.5% vs 29.1%)에서도 찬성이 다수로 조사됐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21.4% vs 반대 64.4%)에서는 반대가 대다수로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0.2% vs 반대 10.9%)과 중도층(60.4% vs 26.1%)은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다수인 반면, 보수층(37.6% vs 52.1%)에서는 반대가 절반을 넘었다.


국민 80%, 이명박 전 대통령을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국당 지지층 제외 TK·60대이상·보수층 포함 모든 지역, 연령층, 정당 지지층, 이념성향에서 
엄정 처벌 압도적 지지


국민 10명 중 8명에 이르는 대다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4일 뇌물수수, 횡령,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된 후 16 개혐의로 전격 재판에 넘겨진 것에 대해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응답이 10명 중 8명인 79.5%로 나타났다. ‘전직 대통령이므로 예우해야 한다’는 응답은 15.3%에 불과했고 ‘잘모름’은 5.2%로 조사됐다..

1131-정치 1 사진 4.png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지역, 연령, 정당 지지층, 이념성향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응답했는데, 지역별로는 서울(엄정 처벌 84.8% vs 대통령 예우 12.9%), 경기·인천(82.2% vs 11.9%), 대전·충청·세종(82.0% vs 9.9%), 광주·전라(81.7% vs 13.7%), 부산·경남·울산(73.0% vs 20.1%), 대구·경북(72.2% vs 23.7%) 등의 순으로 ‘엄정 처벌’ 응답이 크게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엄정 처벌 89.3% vs 대통령 예우 8.5%)와 30대(89.1% vs 7.2%), 20대(86.3% vs 10.5%)에서 ‘엄정 처벌’ 응답이 80%대 중반을 넘어 90%에 근접했고, 50대(69.6% vs 25.1%)와 60대 이상(68.1% vs 22.0%) 10명 중 7명에 이르는 대다수가 엄정하게 사법 처벌해야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엄정 처벌 96.7% vs 대통령 예우 3.0%)과 민주평화당(93.4% vs 6.6%), 정의당(88.3% vs 5.8%)에서는 ‘엄정 처벌’ 응답이 10명 중 9명 전후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바른미래당(67.7% vs 19.3%) 지지층과 무당층(75.5% vs 13.1%)에서도 ‘엄정 처벌’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엄정 처벌 38.0% vs 대통령 예우 50.0%)에서는 전직 대통령의 예우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엄정 처벌 93.4% vs 대통령 예우 6.0%)과 중도층(81.6% vs 12.5%)은 ‘엄정 처벌’ 응답이 압도적인 다수였고, 보수층(56.8% vs 34.6%)에서도 ‘엄정 처벌’ 응답이 10명 중 6명에 이르는 대다수로 조사됐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4738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1108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55810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0917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56589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55835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56198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1277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47158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46500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3351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2993
37912 기업 아시아나항공, 최첨단 A350 5호기 도입 imagefile 2018 / 04 / 16 186
37911 기업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 TV 글로벌 판매 개시 imagefile 2018 / 04 / 16 119
37910 기업 LS전선, 유럽 광케이블 신규 설비 투자 imagefile 2018 / 04 / 16 96
37909 기업 LG화학, 중국 ‘화유코발트’와 합작법인 설립 2018 / 04 / 16 73
37908 기업 한국 중소기업 퍼시스그룹 시디즈·일룸, ‘2018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관왕 수상 imagefile 2018 / 04 / 16 130
37907 기업 한국타이어 독점 공급 ‘슈퍼카 챌린지’, 2018 시즌 개막 imagefile 2018 / 04 / 16 104
37906 내고장 전남도 무등산권국가지질공원,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imagefile 2018 / 04 / 16 125
37905 내고장 전북도로 30~40대 귀농·귀촌인 증가세 imagefile 2018 / 04 / 16 137
37904 내고장 충북도, 최악의 고용상황에도 충북 고용률은 전국 최고수준 2018 / 04 / 16 90
37903 내고장 충남도, 지역주민과 함께 뉴딜사업에 50조 투입해 2018 / 04 / 16 92
37902 내고장 경기도, 지난 3년간 빅데이터 150억개 이상 축적 도정 활용 확대 2018 / 04 / 16 109
37901 내고장 강원도, 동남아관광객 4월의 눈과 봄꽃 매력에 빠지다!! imagefile 2018 / 04 / 16 65
37900 내고장 서울시, 세종대로 매주 일요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 2018 / 04 / 16 60
37899 내고장 경북관광의 매력을 해외잡지에 소개하다! 2018 / 04 / 16 67
37898 기업 아시아나항공, 최첨단 A350 5호기 도입 imagefile 2018 / 04 / 13 144
» 정치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 정부 정책 시행에 국민 압도적 찬성 보내 imagefile 2018 / 04 / 11 176
37896 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형량, TK와 60대 이상 제외하고 부족 인식 imagefile 2018 / 04 / 11 243
37895 정치 한국당, 새술은 새부대대신 친박계 '어제의 용사들' 컴백에 도로 '새누리' imagefile 2018 / 04 / 11 223
37894 국제 미-중 무역 전쟁에 한국과 일본의 수출 감소 불가피 imagefile 2018 / 04 / 11 243
37893 국제 中,재생에너지 전세계 투자액 60% 정도로 세계 1위 imagefile 2018 / 04 / 11 180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