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독일, 아시아로 수출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50% 증가

 

작년에 아시아로 수출된 독일 플라스틱 폐기물의 양이 거의 절반 가까이 증가했다. 

폐기물 관리 협회(BDE)에 따르면 2023년 독일에서 아시아로 수출된 플라스틱 폐기물은 약 15만 8천 톤으로, 전년 대비 약 5만 1천 톤이 증가했다.

공식 폐기물 수출 통계는 2023년 첫 10개월 동안의 수치까지만 정확하게 발표되어 BDE는 지난 2개월 동안의 수치를 추정하여 이번 데이터를 산출했다. 수출은2022년에도 증가했었지만 당시에는 6% 증가에 그쳤었다. 수출 국가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이 대표적이고 터키는 유럽에 포함되어 있다.

독일에서는 매년 60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재활용되고 있고, 전체 비중으로 봤을 때에는 아시아로의 수출 비중은 적은 편이라고 독일 뉴스 전문 매체 ntv가 이번 발표를 인용 보도했다. 플라스틱은 폐기물로 분류되지 않고 섬유, 교통 표지물 또는 벤치로 가공되는 원료로 재사용된다. 폐기물 관리 업계의 관점에서 볼 때, 이러한 수출은 세계화 시대에 정상적인 비즈니스의 일부이며, 결국 세계 다른 지역의 원자재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고 적절하게 사용된다면 경제에 부가가치를 제공할 수도 있다.

3.고시히라 쌀.jpg 3.킴스아시아.jpg

4.배 유럽 항해중.png 4.한국산 배 유럽 항해.jpg

그러나 환경운동가들은 가난한 국가의 규제와 통제가 약하고 이러한 수출품이 시골과 바다에 폐기물로 버려지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환경 단체 그린피스는 이러한 플라스틱 폐기물 수출을 금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그린피스 전문가 비올라 볼게무트(Viola Wohlgemuth)는 "독일에서도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회용 플라스틱의 망가진 시스템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환경단체들은 아시아로 운송되는 폐기물이 재활용으로 분류되어 재활용률을 높이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볼게무트는 "음료수 페트병을 전 세계로 수출한 후 아시아에서 다시 재활용할 수 없는 섬유로 만들고, 이를 대체하기 위해 새로운 석유를 사용하는 것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 오히려 자원을 낭비하고 결코 지속 가능할 수 없는 선형 시스템의 일부일 뿐이다. 기후를 보호하고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플라스틱의 생산량을 75%까지 대폭 줄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BDE는 정치인들에게 현재의 규칙을 엄격하게 모니터링하고 기업들 사이에서 골치덩어리들이 기회를 얻지 못하는 법안의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그러나 BDE는 독일 폐기물 산업의 수출 사업에서 아시아의 비중이 지난 10년 초에 비해 매우 낮다고 지적했다. 2011년에 독일은 중국에 763,400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출했는데, 이는 지난해 아시아 전체에 선적된 양보다 약 5배나 많은 양이다. 당시 중국이 독일 폐기물의 주요 수입국이었지만, 이후 중국은 엄격한 수입 규제를 통해 논란이 되었던 이 사업을 중단했고 현재 중국의 점유율은 0이다.

1.K-SHOP.jpg 1.배 치과.jpg

2.뽀빠이(다와요).jpg 2.적외선 로시타.jpg

BDE 통계에 따르면 아시아 수출은 독일 전체 플라스틱 폐기물 수출의 약 4분의 1에 불과하다. 2023년 주요 고객은 네덜란드(약 12만 6천 톤)였으며 말레이시아(9만 톤), 터키(8만 6천 톤), 폴란드(6만 5천 톤), 인도네시아(4만 톤), 스위스(3만 9천 톤), 오스트리아(3만 8천 톤), 벨기에(3만 톤)가 그 뒤를 이었다. 베트남(25,000톤)과 체코(16,000톤)도 10대 주요 수출 국가에 포함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지난해 수출량은 약 68만 5,000톤으로 2013년(132만 5,000톤)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2008년부터 시작된 BDE 통계에서 이는 가장 낮은 수치로, 플라스틱 폐기물 양은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사진:  ntv 전재>

 

독일 유로저널 김지혜 기자    eurojournal03@eknews.net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독일, 아시아로 수출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50% 증가 file 편집부 2024.02.22 41
9757 독일, 부동산 위기가 은행까지 위협 file 편집부 2024.02.22 50
9756 독일 산업, 일자리 창출 견인 더 이상 힘들어 file 편집부 2024.02.22 86
9755 독일, 위험한 전자기기들 시장에서 적극 추방 file 편집부 2024.02.08 48
9754 독일, 작년 위조 지폐 및 동전 횡행해 file 편집부 2024.02.08 28
9753 독일, 부동산 매매 및 임대료 다시 가격 상승세 file 편집부 2024.02.08 46
9752 독일 실업률, 연초부터 상승해 실업률 6.1% 기록 file 편집부 2024.02.08 27
9751 독일 법정 최저 임금 효과로 저임금 노동자 비율 크게 감소 file 편집부 2024.02.08 20
9750 독일 철도, 지연 보상금으로 역대 최대액 수준 기록 file 편집부 2024.01.30 35
9749 2049년까지 독일 노인 돌봄 인력 69만명 부족 추산 file 편집부 2024.01.30 23
9748 독일, 2년 연속 기록적 병가율로 경기 침체에도 악영향 file 편집부 2024.01.30 28
9747 독일 건설업계,주택건설 위기로 1만명 이상 인원 감축 file 편집부 2024.01.30 22
9746 독일 경제 회복, 지속적 경기 침체 우려 file 편집부 2024.01.30 21
9745 독일, 작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율 56%로 높아져 file 편집부 2024.01.18 339
9744 올해 독일 구매력 및 실질 임금 상승 기대 file 편집부 2024.01.18 28
9743 독일 기업들 중 여성 임원 비율, 3년만에 두 배이상 증가 file 편집부 2024.01.18 244
9742 독일,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 전기차용 거대 배터리 제조 공장 확정 file 편집부 2024.01.18 44
9741 독일 10개 대도시들 교통체증 점점 심해져 file 편집부 2024.01.18 36
9740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 홍해 선박 공격에 물류 지연으로 베를린 공장 생산 중단 file 편집부 2024.01.18 20
9739 독일, 2024년에도 높은 전기요금 유지될 듯 file 편집부 2024.01.05 7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9 Next ›
/ 48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