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최지혜 예술칼럼
2024.03.10 08:50

‘마주하기’ - 루이즈 부르주아3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Extra Form

유로저널 375

마주하기 - 루이즈 부르주아3

 

 

 

7. 마주하기

정말 예술이 나를 구원할  있을까? 

답부터 말하자면 YES!  

루이즈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1911-2010) 예술이 자신을  좋은 사람이자 좋은 아내 좋은 엄마그리고  좋은 친구가 되고 싶게 만들었다고 했다. 

굉장히 충격적으로 보이는 그녀의 작품과는 달리그녀는 자신이 낙천적이라고 생각했다그녀의 낙천주의는 사람들이 자신을 알게 되면 자신을 좋아할  밖에 없게 된다는 믿음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부르주아는 이렇게 예술의 순기능을 믿고 여러 상황을 실제로 좋아지게 만들었다그녀에게 예술 자체가 정신분석학이었고우리 내면에 있는 공포와 두려움을 마주하게 해주는 도구였다.

예술이란 복원이다그것은 삶에 가해진 상처를 회복하는 것이며공포와 불안으로 조각난 개인이 온전함으로 나아가는 것이다.”

루이즈 부르주아 - 

예술이 부르주아를 공포와 두려움 속에서 구해줬듯이 우리도 구해줄  있을까앞에서 말했다시피 그렇다하지만이게 가능할려면 우선 해야할 일이 있다먼저 우리도 부르주아처럼 자신을 직시하고 알아야만 한다. 

부르주아에겐 그런 마주하기가 예술이었고 그것이 그녀를 고통에서 벗어나게  주었다 

Louise Bourgeois, Blue Confrontatio, 2006.jpg

 Louise Bourgeois, Blue Confrontatio, 2006 (사진출처:Hauser & Wirth)

 

부르주아는 때때로 드로잉의 뒷면에도 내면의 사실을 밝히기 위해 글을 써놓곤 했다예를 들어우리의 감정적인 리듬이나 감동직감 같은 것들을 담은 추상적인 드로잉에 그런 글귀를 적어 두었다. 

Louise Bourgeois, I Love You Do You Llove Me, 1987.jpg

Louise Bourgeois, I Love You Do You. Love Me?, 1987 © The Easton Foundation/VAGA at ARS, NY (사진출처:MoMA)

 

자신을 직시하는 것과 함께 부르주아는  사람들이 공포감이나 두려움을 이해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왜냐하면 그것은 심지어 우리 자신을 파멸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누구도 궁극적으로는 자폭이나 자살을 원치는 않을 것이다. 

 

1951년에 아버지가 사망했을 때부터 부르주아는 불안과 분노죄의식버림받은 느낌에 시달리며 광장 공포증강박불안자살 충동을 겪었다.

나는  자신을 사랑하게 만들  없다그러므로 나는 공격한다.
나는 우울을 옮겨낼 에너지를 찾을  없다. ... 나는 하루를 마주 대할 수가 없다.
 세계는 회색이다. ... 나는 밖으로 나갈  없다세상은  비었다. ...
나는  자신증오스러운  자신을 주시하기를 견딜  없다. ... 나는  자신을 바꿀  없다그러나 나는 죽음을 내게로 불러올 수는 있다나는 불안 속에 살고 있다.”
정신 분석 치료 당시 루이스 부르주아가 작성한 -

그렇게해서 그녀는 정신분석가 헨리 로웬펠드에게 30년에 걸친 치료를 받았다 정신 분석 치료 경험은 그녀의 작품 세계를 구축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고   있다 

이후로도 평생에 걸쳐 상처를 치료받으며 98살에 생을 마감하기 직전까지 마주하기를 쉬지 않았고 자기 치유적인 작품을 만들어냈다. 

"꽃은 나에게 있어 보내지 못하는 편지와 같다.
이것은 아버지의 부정을 용서해 주고어머니가  버린 것을 용서해 준다.
또한 아버지를 향한 나의 적개심도 사그라지게 한다.
꽃은 나에게 있어 사과의 편지이고 부활과 보상을 이야기한다."
루이스 부르주아-

작품 ‘Les Fleurs’ 부르주아가 2007년부터 시작한 연작으로모성과 치유라는 그녀의 삶과 작품 세계를 마무리하는 작품이라고   있다. 

Louise Bourgeois, Les Fleurs, 2009.jpg

Louise Bourgeois, Les Fleurs, 2009 (사진출처:Hauser & Wirth)

 

피처럼 강렬한 붉은색과 생명을 상징하는 부르주아가 경험한 고통고독상처증오연민으로 얼룩진 치열한 투쟁과도 같았던 그녀의 삶과 닮아 있다 

부르주아의 작품처럼 트라우마는 용서와 결합되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룰  있다.   

그러기 위해부르주아처럼 우리도 우리의 불안에 대한 예방 대책과 각자의 공포감을 해명할  알아야 된다그런 불안한 마음이 지금 우리가 열심히 사는 것을 멈추게 만들기 전에 말이다.

이것을 위해예술 작품은 아닐지라도 우리도 저널이나 일기간단한 메모를 통해 우리들의 감정을 기록할  있다자신의 내면에게 다가가는 고찰을 위한 감정의 기록들은 우리가 누구인지 알아가는 과정에 도움을 준다그래서 이런 감정의 기록들은 현재를 사는 데도 도움이   있다 

Louise Bourgeois, Eye Benches II, 1996-97 (installation view, 2007).jpg

Louise Bourgeois, Eye Benches II, 1996-97 (installation view, 2007) (사진출처:Storm King Art Center)

 

부르주아에게 하루 일상 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내일  작업그리고 어제와 내일의 균형이었다왜냐하면 과거는 이미 우리 자신으로부터 도망치고 있으니까 말이다그래서 그녀는 현재를 살았다내일  일을 생각하면서. 

Louise Bourgeois, Untitled, 2002.jpg

Louise Bourgeois, Untitled, 2002 (사진출처:Art Blart)

 

그럼 오늘 우리가 마주할 일은 무엇인가그리고 마주할  자신은 어떤 모습인가이것을 시작으로 우리도 마주하기를 시작해 보자.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칼럼니스트아트컨설턴트 최지혜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윤경의 예술칼럼 이윤경 칼럼니스트 소개 file 편집부 2021.05.03 4779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file 편집부 2019.01.29 19816
2232 CBHI Canada 건강 칼럼 골다공증과 진단 file 편집부 2024.03.31 10
2231 최지혜 예술칼럼 뱅크시는 성공한 예술가가 아니다? - 뱅크시 2 file 편집부 2024.03.31 12
2230 CBHI Canada 건강 칼럼 노년의 골다공증- 칼슘과 건강 file 편집부 2024.03.17 21
2229 최지혜 예술칼럼 파괴하고자 하는 욕망 또한 창조의 욕망 – 뱅크시 1 file 편집부 2024.03.17 39
2228 CBHI Canada 건강 칼럼 혈압약과 골다공증 편집부 2024.03.10 27
» 최지혜 예술칼럼 ‘마주하기’ - 루이즈 부르주아3 file 편집부 2024.03.10 22
2226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과 심장 file 편집부 2024.03.10 25
2225 최지혜 예술칼럼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에게서 잔인함을 경험한다.’ - 루이즈 부르주아2 file 편집부 2024.02.27 34
2224 최지혜 예술칼럼 예술에서만큼은, 나는 킬러다! – 루이즈 부르주아1 file 편집부 2024.02.27 25
2223 최지혜 예술칼럼 예술 트렌드는 어떻게 만들어지나? file 편집부 2024.02.27 27
2222 최지혜 예술칼럼 예술 시장 대세 읽기 file 편집부 2024.02.27 27
2221 최지혜 예술칼럼 유행을 만들려면? – ‘꾼’들의 행보 file 편집부 2024.01.08 49
2220 최지혜 예술칼럼 유행을 만들려면? – ‘판’ 짜기 file 편집부 2024.01.08 56
2219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은 그냥 칼슘이 아니다? 편집부 2023.12.30 245
2218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예술 트렌드 - ‘Identity’ file 편집부 2023.12.13 54
2217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예술 트렌드 – ‘Diversity’ file 편집부 2023.12.13 56
2216 최지혜 예술칼럼 요즘 예술 트렌드 - ‘올드머니(Old Money)’ 스타일 file 편집부 2023.11.26 75
2215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과 바이러스 편집부 2023.11.26 332
2214 CBHI Canada 건강 칼럼 칼슘과 감정2 file 편집부 2023.11.12 362
2213 최지혜 예술칼럼 예술가의 역할; 신디 셔먼 5 file 편집부 2023.11.09 5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 Next ›
/ 1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